달라스 한인회 “새로운 반세기, 새 날개로 비상한다”

창립 51주년 맞은 37대 달라스 한인회 시무식·이사회 개최 … 이사장직에 ‘최승호 이사’ 선출

2020년의 시작을 알리는 제 37대 달라스 한인회(회장 유석찬) 신년 시무식 및 이사회가 지난 6일(월) 오후 12시부터 달라스 한인문화센터 아트홀에서 개최됐다.
이날 시무식에는 달라스 한인회 회장단들과 이사들, 한인회를 지지하는 한인 단체장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개회선언과 함께 시작된 시무식은 국민의례에 이어 유 회장의 인사말로 이어졌다.
유 회장은 “2020년 달라스 한인회 창립 51주년을 맞이하며 우리는 달라스 한인사회의 새로운 50년을 맞이하는 출발점에 서있다”고 전하며 향후 미래의 발전과 번영을 위한 단단한 초석 마련을 강조했다.
이어 유 회장은 2020년 인구 센서스 참여와 미국 대통령 선거, 지방 선거 참여를 독려했고 한인회 회칙의 검토 및 수정을 통해 더욱 성장하는 한인회가 될 것을 다짐했다.
유 회장은 “2020년에는 새로운 50년의 날개가 활짝 펴지기를 소망하며 책임이라는 무거운 짐을 지고 달라스 한인회 임원들 및 이사들과 함께 손잡고 걸어가겠다”고 전했다.

제 37대 달라스 한인회 유석찬 회장.

이어 37대 달라스 한인회 임원 및 이사 발표와 임명장 수여가 진행됐고 이사장 선출이 이어졌다.
손현호 부회장의 추천과 이사진들의 동의 및 제청으로 최승호 이사가 이사장직에 선출됐다.
최 신임 이사장은 “여기 참석한 이사들의 보이지 않는 수고와 노고가 있었기에 37대 한인회가 있을 수 있었다”며 “유석찬 회장의 뜻을 따라 한 마음, 한 뜻으로 최선을 다해 달라스 한인회를 짊어지고 나가자”고 취임 소감을 밝혔다.
취임사 후 37대 달라스 한인회 이사회가 시작됐고 김성한 수석 부회장의 성원보고 및 2020년 달라스 한인회 사업 및 예산안 보고가 이어졌다.

제 37대 달라스 한인회 최승호 이사장.

사업 및 예산안을 보고한 유종철 수석 부회장은 2020년 주요사업 계획안으로 △1월 11일 117주년 미주한인의 날 △2월 달라스 한인회 창립 51주년 기념행사 △3월 3.1절 기념식 △4월 25일 코리안 헤리티지 나이트 △5월 5.18 민주화 운동 기념식, 풀뿌리운동(KAGC) 세미나 △6월 캐롤튼 경찰, 소방국 장학 사업, 6.25 전쟁 기념식 △7월 참전용사 감사의 자리 △8월 8.15 기념식 및 걷기 대회 △9월 한인회 장학사업 △10월 추석잔치 △11월 코리안 페스티벌 △12월 정기총회 및 감사의 자리가 계획됨을 전했다.
또한 총 예산은 54만 7,800달러이며 △행사비 43만달러 △지역 후원 2만달러 △광고 및 홍보 3만 5,000달러 △인건비 3만달러 △장학 사업 2만달러 △사무실 임대료 4,800달러 △공공요금 3,000달러 △기타 5,000달러의 2020년 예산액이 책정됐다.
사업 보고 이후 이사회의 동의와 제청으로 2020년 사업 및 예산안이 인준됐고 이로써 이사회는 마무리됐다.
이사회와 더불어 성영준 캐롤튼 부시장에 대한 당선패 전달식이 진행됐다.
유 회장은 “2017년 당시, 성 부시장이 캐롤튼 시의원으로 당선됐을 때 수여했어야 했는데 당선패를 이제 드리게 됐다”며 “이제 3년이 지나 시의원 재선에 도전하는 성 부시장에게 이사들의 기운과 경자년의 기를 가득 담아 당선패를 수여하니 꼭 재선에 성공하길 기원한다”고 격려와 감사의 마음을 담아 당선패를 전달했다.

성영준 캐롤튼 부시장에게 당선패를 전달한 유석찬 회장.

제 37대 달라스 한인회 회장단 명단은 아래와 같다.

△회장: 유석찬
△이사장: 최승호
△수석부회장: 전영주, 유종철, 김성한, 백경덕
△부회장: 손현호, 박길자, 이경철, 인국진
△감사: 김미희, 김강
△위원장: 오용운, 오원성, 정숙희, 김수환, 이정우, 전성우, 박부연, 박신민, 이상아, 신현중, 엄기우, 최병선, 정태조, 이송영

News Korea Texas, Inc 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아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제시카 김 기자 press4@newskore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