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한·미 정치 이벤트] “대한민국과 미국의 주권자로 권리 행사하자”

대한민국 제21대 국회의원 재외선거 … 미국 대통령, 하원 및 클래스2 상원 선거, 2020 인구 센서스까지

올해는 미국 대통령 선거, 대한민국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와 2020년 재보궐 선거, 그리고 일본, 대만, G20 여러 국가들의 대선이나 총선 등 굵직한 선거들이 줄지어 이뤄질 대규모 선거의 해다. 세계적으로는 미국 2020 인구조사, 계속되는 미중 무역전쟁, 홍콩시위, 2020 도쿄올림픽, 인도네시아 수도이전 문제 등도 주목되고 있는 이슈들로 꼽힌다.

▲ 대한민국 제21대 국회의원 재외선거 … 재외선거인과 국외부재자는 비례대표 국회의원선거에 투표
4월에는 대한민국 총선이 가장 큰 이벤트로 꼽히고 있다.
여당인 민주당이 세력을 유지하는데 총력을 기울이는 가운데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이 최근 잇따른 정치적 실패를 극복할 수 있을지 향후 결과가 주목된다.
대한민국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와 2020년 재보궐 선거는 한국에서는 선거일로 지정된 4월 15일에 진행될 예정이지만, 미국에 거주중인 한인들은 국외부재자 및 재외선거인 신고 및 등록을 해야하며 국회의원 재외선거에만 투표의 권리를 행사할 수 있다.
대한민국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재외선거 대상자는 국외에 거주하거나 체류하는 사람으로 선거일 당일 19세 이상인 대한민국 국민 모두에 해당한다.
해외거주 대한민국 국민들은 국외부재자와 재외선거인 두 분류로 나눠지는데, 신규 등록 및 기존등록 변경신청은 한국에서 선거일 60일 전까지인 2월 15일(토)까지 접수가 진행중이다.
‘국외부재자(Overseas Absentee)’는 대한민국에 주민등록이 돼있는 국민으로, 외국에서 투표하는 사람으로 분류되며, 국외 여행자, 유학생, 기업 및 상사주재원 등이 해당된다.
‘재외선거인(Overseas Voter)’은 대한민국 주민등록이 돼있지 않은 국민(주민등록 말소자 포함)으로 외국에서 투표하려는 경우에 해당하며, 가족관계등록부(옛 호적부)에만 등재된 사람, 미국 영주권자 등이 해당한다.
‘재외국민이 모든 선거에 투표할 수 있는가’하는 질문에 대한 답으로는 ▷재외국민은 대통령선거와 임기만료에 의한 국회의원선거에만 투표가 가능하고 ▷지역구 국회의원선거에 대한 선거권이 없으며, ‘비례대표 국회의원선거’에만 투표권이 있다.
대한민국 제21대 국회의원 재외선거 투표기간은 올해 4월 1일부터 4월 6일까지 총 6일간 진행될 예정이다.
재외선거인 및 국외부재자 신청을 하려면 공관을 직접 방문하거나 우편, 이메일, 신고·신청 홈페이지(ova.nec.go.kr)를 통해 별도의 첨부 서류 없이 신고 가능하다.
직접 방문을 통해 재외국민 신고를 하려는 경우에는 대한민국 총영사관 달라스 출장소로 방문하면 된다.
주 달라스 출장소 주소는 14001 Dallas Pkwy #450, Dallas, TX 75240이며 월요일부터 금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 30분까지 운영한다.
타국에서 자신의 사명을 다하면서 고국의 번영과 미국과의 관계발전을 마음깊이 바라는 한인 동포들이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하길 바란다.

▲ 전 세계 대규모 선거의 해 … 올 11월 미국 대통령, 하원 및 상원 선거
미국, 일본, 대만, 홍콩, 몽골, 싱가포르, 미얀마, 뉴질랜드까지 동아시아-동남아시아 주요국 및 관련국 선거가 전부 올해에 몰렸다.
올해 11월 3일에 있을 미국 대통령 선거는 미국 역대 59번째 대통령 선거로, 2020년 미국 하원선거와 클래스2 상원선거도 같은 날에 치러진다.

올 11월 미국 대통령 대선주자 레이스 대진표 예상도.


미국, 러시아, 중국, 일본, 북한 등 각국의 이해관계와 경제적·군사적 대립이 첨예하게 계속되고 있는 때에 각종 선거들이 가져올 정치적 결과가 어느 방향으로 튈지 주목되는 한 해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 2020 미국 인구조사국 인구조사 본격 착수
강산이 변한다는 10년마다 돌아오는 미국 인구조사국의 ‘2020 인구조사(2020 Census)’도 오는 4월부터 진행될 예정이다.
인구조사의 결과는 각 주를 대표하는 미국 연방하원 의석 수를 결정하고, 선거구의 경계를 설정하며, 연방 자금을 지역 사회에 어떻게 배분할 지 결정하는 데 사용된다.


최미영 기자 press6@newskorea.com

News Korea Texas, Inc.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아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