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ank You” 포트워스 한인회 소식 미주사회에 전해져

NBC 뉴스, ‘포트워스 한인회 선행’ 보도 … 포트워스 여성회 박기남 회장 “마음 상하게 한 점 사과”

포트워스-태런카운티 한인회(회장 제니 그럽스, 이하 포트워스 한인회)의 ‘의료진들을 위한 코로나19 무료점심 봉사활동’이 한인사회를 넘어 미 주류사회에도 알려지고 있다.
NBC News 5 Today에 지난 4월부터 시작된 포트워스 한인회의 이번 봉사활동이 보도돼 한인사회의 위상을 드높였다.
이번 뉴스를 접한 한인들은 “이렇게 미주사회 매스컴에 포트워스 한인회의 감동적인 소식이 나오니 한인으로서의 자부심과 자긍심이 더욱 높아졌다”며 기쁜 소감을 전했다.
포트워스 한인회는 매주 금요일마다 Texas Health Resources 응급실과 중환자실을 비롯해 JPS, Baylor 중환자실에서 코로나19 환자들을 돌보고 있는 의료진들 200여명에게 점심식사를 대접하고 있으며 오는 5월까지 이번 봉사활동을 이어간다.
봉사활동 취지 및 동기에는 코로나19 바이러스 전투의 최전선에서 환자들을 돌보고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기 위한 고군분투하는 의료진들에게 감사의 인사와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는 것 뿐만 아니라 코로나19로 침체된 한인 상권의 활성화 역시 포함돼 있다.
이에 따라 포트워스 한인회는 한인 식당에서 음식을 주문해 한인 상권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으며정성스러운 음식과 더불어 의료진들에게 한인의 따뜻한 정 또한 느낄 수 있게 하고 있다.
포트워스 한인회 제니 그럽스 회장은 “이번 봉사활동에 도움을 준 많은 사람들에게 감사하다”며 “지금까지 그래왔듯이 앞으로도 많은 사람들이 적극적으로 동참해 포트워스 한인사회의 따뜻한 손길이 의료진들에게 지속적으로 전달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지난 4월부터 포트워스 한인회의 무료 점심식사 봉사활동에 한인들의 후원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으며 여기에 동참한 한인단체 및 사업체, 개인 후원자들로는 미주 한인회 중남부연합회 김만중 전 회장과 현직 회장인 정명훈 회장, 포트워스-태런카운티 한인 여성회(회장 박기남), 이경숙 부동산, 포튜나 이탈리안 식당(Fortuna Italian Restaurant), 호야 코리안 키친(Hoya Korean Kitchen), 삼원가든, 요코 도넛(Yoko Donut) 등이 있다.


지난 1일(금)에 포트워스 여성회는 후원단체로 참여해 점심 비용을 지불했으며 8일에 보도된 내용으로 오해를 불러일으킨 점에 대해 박기남 회장은 사과의 말을 전했다. 박 회장은 “8일 기사 내용에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지 못해 포트워스 한인회 제니 그럽스 회장과 임원들 심기에 불편함을 준 점에 정중히 사과한다”며 “여러분들의 수고와 노고에 진심 어린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포트워스 여성회는 2014년 현 포트워스 한인회 회장인 제니 그럽스 회장으로부터 시작돼 조이스 황 전 회장에 이어 박 회장이 그 명맥을 이어오고 있다.
그럽스 회장이 계획하고 시작한 여성회 프로그램들이 지금까지 지속적으로 시행되고 있으며 포트워스 한인회와 돈독한 유대감을 유지하며 한인 봉사단체로서의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포트워스 한인회는 한국 전통문화를 지역사회에 널리 알리는 활동에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며 한국 전통의 아름다움과 역사 알리미에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포트워스 한인회는 어빙에서 개최되는 드래곤 보트 페스티벌에 매해 참여해 주류사회에 한국 전통의 맛과 멋을 알리고 있으며 한국문화 행사를 알리는 ‘김치콘’ 페스티벌에도 참여해 미국 젊은이들에게 전통문화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을 마련한 바 있다.
이뿐 아니라 포트워스 한인회는 어르신들을 위한 은빛동아리 활동을 통해 ‘한국의 효’를 몸소 실천하고 있으며 다양한 동아리 프로그램을 통해 어르신들의 심신 건강 향상을 도모하며 한인사회 복지향상에도 힘쓰고 있다.
포트워스 한인회 활동 소식에 관한 정보는 페이스북 페이지(www.facebook.com/fortworthkoreanassociation)를 통해 자세히 알 수 있다.

News Korea Texas, Inc 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아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제시카 김 기자 press4@newskore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