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사스 “창업하기에 가장 좋은 주” 순위에서 2년 연속 정상 차지

주 정부 지원금 풍부하고 사업친화적 환경이 그 원인 … 근로 연령 인구 비율 높지만 인력 부족 문제가 우려돼

텍사스가 사업을 창업하기에 가장 좋은 주로 2년 연속 정상을 차지했다고 월렛허브(WalletHub)의 연례 연구가 밝혔다.
이 연구는 텍사스의 풍부한 사업 격려금과 소규모 사업체의 이례적인 성장을 부각시켰다.
텍사스는 사업 격려금 사용에서 다섯번째로 높은 금액을 기록했다. 주 GDP의 1.3%에 해당하는 금액이라고 월렛허브는 전했다.
텍사스는 소형 사업체를 도와주기 위한 매우 다양한 비영리성 정부 보조 프로그램이 있고 또 일자리 증가에서도 텍사스가 정기적으로 미국을 주도하고 있다.
실제 6월에 달라스는 소규모 사업체들의 일자리 증가에서 미국에서 정상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텍사스는 소규모 사업체의 일자리 증가가 11%에 달했고, 텍사스의 전체 사업체들은 미국에서 세번째로 높은 평균 수입 성장률을 보였다.
또한 텍사스는 근로 연령 인구 성장에서 세번째로 높은 비율을 보였는데 이 수치는 장래 인력 증가를 약속해주는 기준으로 사용된다.
텍사스는 이미 인력에서 1,400만명 이상을 자랑하고 있다.
이 연구는 텍사스가 다른 주에 비해 네번째로 긴 평균 근로일을 기록했다고 밝혔는데 이는 고용주들에게는 환영이지만 근로자들에게는 그다지 환영받는 수치는 아닐 수 있다.
텍사스는 사업 환경의 여러 면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지만 사업을 하는 비용면에서는 미국 내 중간 아래에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노동비가 텍사스는 다른 대부분 주들보다 낮아서 연 수입 중간대가 57,000달러를 기록했다.
이 연구는 텍사스의 지속적 성장에 위협이 되는 또 하나의 사업 환경을 지적했는데, 바로 근로자 찾기의 고충이 그것이다.
텍사스는 사상 최저의 실업률을 보이고 있는데 이 때문에 경제학자들에게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
월렛허브는 창업에 관련된 24개 이상의 수치에 대해 분석했는데, 세금, 인건비, 생활비, 소규모 사업체 증가 수, 재정보조 접근성, 인근 대학들의 퀄리티 등이 이에 포함된다.
창업하기 가장 좋은 주 순위에서 텍사스에 이어 유타와 조지아 주가 그 뒤를 이었다. <이준열 기자>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