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회 미주가톨릭문학상 소설가 손용상 공동 수상”

“수상작 ‘토무’는 원시림 속에서 인도네시아를 누비는 한국 기업의 개척 스토리 … 한솔문학 4호 발간을 위해 편집 중이다”

KTN 논설고문인 손용상 소설가가 미주가톨릭문인협회(회장 이윤홍)가 선정하는 2020 제6회 미주가톨릭문학상을 LA의 김영강 작가와 함께 공동 수상했다. 상금은 각 1천달러다.
공동 수상자 손용상 소설가는 달라스 대표 언론사인 KTN에서 논설고문을 맡고 있다. 1973년 조선일보 신춘문예로 단편 「방생」이 당선되었고, 현재 달라스에서 왕성한 작품활동을 하며 글로벌 종합문예지인 ‘한솔문학’대표도 겸하고 있다.
김영강 작가는 1999년 크리스천문학 단편소설로 당선되었고 고원문학상을 수상했다. 현재 미주가톨릭 편집주간으로 있다.
손용상 소설가는 “미주가톨릭문협에 열정적인 활동을 하시는 기라성 같은 남녀 문인들이 많이 계신 데 내가 그런 큰 상을 받는 것이 과연 타당한 일인지 하는 노파심과 아울러 송구한 마음이 든다.”고 했다.
김영강 소설가는 “이 상을 받을 만큼 하느님께 영광 드리는 삶을 살았을까 하는 생각이 스쳐 지나간다. 실은, 요즘은 체력이 달려 글쓰기에도 정년이 있는가? 하는 의문이 들기도 했는데, 이번 수상은 앞으로도 더 쓸 수 있다는 희망을 주었다”고 소감을 말했다.
미주가톨릭문인협회는 이외에 2020 신인상으로 시 수필 동화 부문에서도 6명을 선정, 함께 발표했다.
2020년 제6회 미주가톨릭문학상은 김재동 수필가, 정찬열 시인 평론가, 이윤홍 시인 소설가가, 신인상은 정찬열 시인 평론가, 이윤홍 시인 소설가, 정해정 동화작가 소설가가 심사했다.
문학상과 관련해 이윤홍 심사위원장은 “미주 전 지역과 한국에서 좋은 문학적 성과와 결실을 보여주고 있는 것에 기쁨을 감출 수가 없다. 해가 거듭될수록 그 권위를 더해 가는 미주가톨릭문학상을 선정하는 데 올해는 특히 우열을 가리기가 힘들어 고심 끝에 공동으로 문학상을 수여하는 것이 바른 선택이라는 결정을 내렸다”고 심사평을 밝혔다.

당선작 토무.

미주가톨릭문인협회는 가톨릭교회 정신을 문학으로 승화한 우수한 작가와 작품을 발굴하고 격려함으로써 미주 내 한국문학의 발전을 도모하고 창작활동을 고무하기 위해서 매해 미주가톨릭문학상과 신인상을 수여하고 있다. .
토무는 인도네시아의 원시림, 미지의 상황에서의 개척 스토리 등 신선한 소재를 가지고 있다. 손용상 작가는 젋은 시절 중동, 인도네시아, 러시아에 지사가 있었던 유원건설 회장 비서실장으로 근무했다. 손영상 작가는 “토무는 인도네시아 한국 기업 진출을 소재로 한 것으로 반쯤은 경험, 반쯤은 창작이다. 인도네시아에 대한 한국 기업 진출을 소설로 깊이 있게 쓴 것은 (내것 말고는) 별로 없을 것이다” 고 말했다.
손용상 소설가의 주요 작품으로는 미주문학상을 받은 장편소설『그대 속의 타인』, 고원문학상을 받은 장편소설『꿈꾸는 목련』, 단편소설집 따라지의 꿈』, 평론가협회가 주는 해외동포상을 받은 소설집 베니스 갈매기』가 있다.
그 중 해외동포들의 삶을 그린 작품에는『베니스 갈매기』, 『따라지의 꿈』이 있다.
손 작가는 “2019년부터 발간하기 시작한 한솔문학이 현재 3호까지 나왔다. 11월에 한솔문학 4호 발간을 위해 편집 중이다”고 말했다.

조현만 기자 press@newskore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