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사스 주점 실내 점유률 50퍼센트까지 가능

변경 사항 오는 14일(금)부터 본격 적용돼 … 식당·볼링장·놀이공원 등은 75퍼센트까지

텍사스 주 그레그 에벗(Greg Abbott) 주지사가 지난 7일(수)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는 코로나19 사태로 치명적인 타격을 입었던 텍사스 내 술집 제한명령을 일부 조정했다.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에벗 주지사는 “텍사스 주민들은 우리가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할 수 있음을 직접 보여줬다”고 말했다.
이어 에벗 주지사는 텍사스 주 내 코로나19 환자 수와 입원률과 사망률이 안정화 되고 있음을 밝혔다.
조정된 술집 재개안은 오는 14일부터 시행된다. 안내 지침에 따르면 카운티 내 술집 혹은 술집 유사 시설은 내부 총 점유율의 최대 50퍼센트까지 대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지만 모든 이용 고객은 실내 이동이 제한돼 한 자리에서만 술을 마실 수 있다.
실내 이용 안내지침과 달리 실외에는 점유 제한이 없다.
더불어 안내 지침은 “모든 직원들과 고객들은 가족 혹은 동거인이 아닌 사람들과 사회적 거리를 지킬 수 없는 상황에서 반드시 코와 입을 가릴 수 있는 적절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단, 이동 없이 지정된 자리에서 식사 혹은 음주를 할 경우는 제외다.
이에 따라 무대나 댄스 플로어는 출입 금지 상태를 계속 유지해야 한다.
지난 달 에벗 주지사는 식당 실내 점유률을 75퍼센트까지 허가했다.
더불어 술집 재개 발표와 함께 놀이공원과 워터파크, 동물원과 수족관, 볼링장과 같은 오락시설 역시 75퍼센트까지 이용고객 점유를 허가하는 내용을 발표했다.
사실 술집 재개는 텍사스 주 점진적 사업재개 계획안 초기단계 내에 포함돼 있었으나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이 급격히 증가하는 탓에 술집 이용을 다시 제한하기로 결정했다.
실제 에벗 주지사는 술집 재개 결정에 대한 후회 의사를 넌지시 밝힌 바 있으며 지난 6월 말 인터뷰를 통해 “다시 시간을 돌이켜 돌아갈 수 있다면 아마도 술집 개장 속도를 늦출 것이다”고 밝혔다.
덧붙여 “이제 술집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얼마나 빨리 확산됐는지 확인했다”고 에벗 주지사는 전한 바 있다.

News Korea Texas, Inc 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아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제시카 김 기자 press4@newskore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