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업 망치는 교사에게 폭력적 학생 “즉각 다른 수업으로 보낸다”

9월 1일부터 적용, 교사에게 수업 재량권 확대해 학업 능률 기대 … 교사에게 괴롭힘 주는 경우 묵과하지 않는 분위기

텍사스의 학교 수업에서 교사들이 좀 더 주도권을 갖고 수업을 이끌어갈 수 있는 새로운 법이 시행될 전망이다.
실제 많은 교사들은 대부분의 자기 학생들이 학교에 와서 배움에 대해 집중하고 또 진지하다고 말한다. 그러나 그런 교사들도 한 학생이 교사를 괴롭히거나 학우를 위협하는 경우에 전체 수업이 궤도를 이탈해 제대로된 학업 진행이 어려워질 수 있다고 말한다.
가장 기본적인 사실은 교사들이 자신들의 수업이 이뤄지는 교실 학생들을 통제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런데 현실은 그렇지 못하다.
사실 교사들은 학생들 통제를 하는데 있어 두려움을 갖고 있다. 과도한 교사의 훈육의 행동이라는 소리를 듣고 그에 따른 징계를 받게될까 두렵다는 것.
이 때문에 오는 9월 1일부터 발효되는 법 하나가 주목을 받고 있다. 즉 교사를 괴롭히는 학생들을 기존 수업에서 빼서 다른 대안 학교 수업으로 보내는 과정을 수월하게 해주는 법이다.
이 법은 교사들의 권위가 무시 당하고 또 안전하지 못하다고 느끼는 상태에서 어떻게 학생의 학업을 성공적으로 높여주기를 기대할 수 있겠느냐는 질문에서 비롯됐다.
텍사스 학군들은 폭력적인 학생들을 다른 학교로 전학시킬 수 있도록 이미 요구돼오고 있었다. 그러나 대부분의 경우 교사들에게 신체적 피해를 주는 위협적인 학생들에게 이것이 적용되지 않고 있었다. 물론 학교들은 학생이 다른 학생을 괴롭히지 못하도록 막는 윤리 강령을 갖고 있었다. 새 법에 의하면 교사들도 같은 보호를 받게 해주겠다는 것이다.
새 법은 신체적으로 피해를 주겠다는 위협을 하거나 음란한 말을 하는 행위, 그리고 추행하는 전화를 하는 등의 행동은 ‘괴롭힘’에 포함된다는 걸 확실히 해준다.
또한 새 법은 교사들이 폭력적 행동을 보이는 학생들을 학교에서 방출할 수 있는 필요한 도구 역시 갖출 수 있게 해준다.
사실 학교에서의 교사 훈육은 매우 주관적이다. 또한 모든 법은 해석의 여지가 남는다. 따라서 이런 괴롭힘에 대한 보고들을 통해 학부모, 교사, 학교 행정 직원들 사이에 이런 행위에 대한 대화를 할 수 있어야 한다. 또한 학교들은 한 학생을 퇴학시킬지 결정할 때 학생의 의도, 징계 기록, 장애 등의 요소들을 감안하는 걸 고려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물론 일부에서는 학교의 훈계에 있어 소수계 학생들이 불공평하게 영향을 받고 있다는 우려를 전한다. 이 때문에 달라스 학군은 가벼운 위반에 대해 Pre-K에서 2학년까지의 학생에 대해 정학을 시키지 못하게 하고 있다. 자료를 보면 흑인 학생들이 다른 학우들보다 학교 퇴학율이 훨씬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한가지 중요한 점은 대안 수업을 받는 학생들이 정규 수업을 받는 학생들보다 학교 자퇴율 역시 높다는 것이다.
따라서 학생을 정규 수업에서 제외시키는 것은 가볍게 이뤄질 일이 아니다. 교사들은 이 법이 교사들과 학생들 사이에 정기적으로 발생하는 언쟁이나 교실에서의 가벼운 방해 등을 다루는 게 아니라는 점을 인식해야 한다.
학군들은 소속 교사들로 하여금 그들 수업에서 발생하는 학생들의 행동에 대해 효과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리더십 스킬을 갖추도록 해줘야 한다는 점도 지목된다.
그러나 교사가 주도하는 수업이 배움의 환경이 아닐 때 인종과 상관없이 모든 학생들이 고통을 당하게 돼있다는 사실은 명확하다.
이 때문에 교사들에게 수업에서의 질서를 바로잡는데 필요한 모든 도구를 제공할 필요가 있다는 의도로 새 법이 필요해진 것이다. <이준열 기자>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