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코로나19 극복 위해 지원 아끼지 않겠다”

텍사스·캘리포니아 등 400만 달러 이상 지원 받아 … 삼성전자 “추가 지원 방법 모색 중”

코로나19사태와 재확산으로 전 세계가 어려운 시기인 가운데 삼성이 코로나19 재확산 위기 극복을 위해 자사 시설을 치료센터로 제공하는 등 적극적인 지원에 나섰다. 최근 한국 내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서울 및 수도권 지역의 병상이 부족해진 가운데 삼성은 삼성화재 글로벌 캠퍼스와 삼성물산 국제경영연구소 등 사내 연수원 두 곳을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할 것을 결정했다.
또한 삼성은 미국 내 사업장이 있는 지역사회를 중심으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지원에 전격 나섰다. 지난 26일(수) 삼성전자 미국 법인은 “코로나19가 시작된 이후 미국 전역의 기관들과 협력해 어려움에 처한 지역사회에 도움을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뉴저지 주와 캘리포니아 주, 텍사스 주에 있는 단체들에 약 400만달러 이상을 기부했다. 삼성전자가 지원한 뉴저지 주에 위치한 단체는 뉴저지 팬데믹 구호재단(NJPRF)으로 최근 노숙자 급식 서비스와 함께 코로나19로 인해 일자리를 잃은 퇴역 군인들을 위한 지원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또한 삼성전자는 캘리포니아 주에 위치한 단체 실리콘밸리스트롱(Silicon Valley Strong)을 지원했다. 실리콘밸리스트롱은 다른 비영리 단체와 협력해 주 전역의 의료 전문가에게 약 10만개의 개인보호장비(PPP)를 배포한 바 있으며 코로나19로 영향을 받은 캘리포니아 소상공인들을 위해 시민들에게 식품 및 소모품 구입을 촉구하는 활동과 일자리 창출을 도모하는 활동을 펼쳤다.
이어 삼성전자는 텍사스 내 단체들에게도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삼성전자가 지원한 단체는 ‘유나이티드 웨이 오브 메트로폴리탄 달라스(United Way of Metropolitan Dallas)’와 ’올 투게더 ATX(All Together ATX)’이며 유나이티드 웨이 오브 메트로폴리탄 달라스는 보고서 ‘포괄적인 지역사회 요구 평가’를 발표해 북텍사스의 즉각적인 복구 노력과 장기적 재건 요구를 촉진하고 관리하는 일에 앞장서고 있다.
이어 텍사스 중부에서는 지역사회를 중심으로 구축된 자선 기금인 올 투게더 ATX(All Together ATX)는 지역 학군 및 식품은행에 대한 지원과 함께 식량 불안, 의료 요구, 고용 지원, 육아와 같은 즉각적 도움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혜택을 주기 위해 노력해오고 있다.
삼성전자의 도움을 받은 이들 단체들은 “삼성과 같은 기업 기부자 덕분에 어려운 시기에 지역사회의 큰 요구에 대응할 수 있었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삼성전자 미국 법인은 “미국 전역에서 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삼성전자 파트너들과 함께 지원과 앞으로 더 많은 지원을 제공할 수 있는 추가적인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며 “미국 직원들과 고객들, 파트너 및 지역사회 성원에 감사하고 다 함께 코로나19를 이겨내자”고 각오를 다졌다.

News Korea Texas, Inc 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아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정리=제시카 김 기자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