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한상 총연합회 “1억달러 ‘한미 상생펀드’ 조성한다”

제27대 강영기 총회장 “취임 및 비전 선포” … “김선엽 씨 측 모임은 정관을 어긴 불법모임” 규정

미주에 진출하는 우수 중소벤처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1억달러 규모의 ‘한미 상생펀드’가 조성된다.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이하 미주한상총연)는 지난 18일(토) 수라식당에서 총회를 열고 제27대 총회장 취임식 및 비전 선포식을 가졌다.
27대 회장으로 취임한 강영기 총회장은 취임사에서 “변화와 혁신을 통해 ‘일하는 총연’, ‘발전하는 총연’, ‘상생하는 총연’을 강조하고 한국과 미주 지역의 우수 중소벤처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내년부터 5년(2020~2024)간 1억달러의 펀드를 조성하겠다”고 선포했다.
미주한상총연이 상생펀드를 통해 한국의 우수 기업의 미주 진출 및 성공적인 시장 정착을 지원하는 허브(HUB) 역할을 함과 동시에 한미 양국의 차세대 리더를 육성하고 양국간 교류증진사업을 적극 추진하는 등 상생의 길을 모색한다는 것이다.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 미주한상총연, 총회, 27대 회장, 강영기,
취임사 및 비전 선포를 하는 강영기 총회장.

강 회장은 “이번 펀드 조성은 116년 미주 한인 역사에 큰 획을 긋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하고, “한미 공동번영을 위한 도전에 과감히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강 회장은 “한미 상생펀드에는 연기금, 사업체 및 개인이 참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하고 올 해에는 한미 공동으로 태스크포스팀을 구성해 구체적인 로드맵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 미주한상총연, 총회, 27대 회장, 강영기,
감사보고를 하는 김영복 감사.

이와 관련해 비전을 공유하고 있는 세계한인지식재산전문가협회 전종학 회장은 별도의 프리젠테이션을 통해 펀드 조성을 위한 사업계획을 브리핑했다.
미주한상총연은 이밖에도 2차 미주한상대회 개최, 이미 협력중인 한국 지자체 및 기업들과의 교류와 협력을 통해 위상을 강화하고 회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총연으로 면모를 일신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총회에는 미주한인회 총연합회 박균희 총회장이 참석해 “제27대 미주한상총연의 출범을 축하하고 ‘한미 상생펀드’를 적극 후원하겠다”고 인사말을 해 27대 총회장에게 힘을 실어줬다.
김병직 14대 총회장은 격려사를 통해 “어느때보다 성공적으로 임기를 마친 26대 강영기 총회장과 임원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단합된 힘으로 미주한상총연의 위상을 높여 나가자”고 당부했다.
미주한인상공회의소는 150만 미주 한인 상공인을 대표하는 경제단체로 산하에 6개 지역협의회와 78개 챕터로 구성돼 있다.

미주한인상공회의소 총연합회, 미주한상총연, 총회, 27대 회장, 강영기,
축사를 하는 유진철 미주한인회 총연합회 전 총회장.

강영기 회장은 최근의 불행한 총회 분열 사태에 대해 “정관을 위배하고 있는 김선엽 씨 측은 미주총연의 이름과 로고를 사용해서는 안된다. 총회는 회장이 필요하다고 인정하거나 이사회의 결의에 따라 소집한다(정관 제16조 2항). LA쪽의 모임은 내가 허가를 안했고 이사회의 결의도 없었으므로 총회가 아니다. 정관에는 간사라는 직책이 없으므로 이모나 씨는 미주총연의 간사가 아니다. 이모나 씨는 이사가 아니고 회원이다. 이사가 아닌 회원이 이사회의 직책을 맡을 수 없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