럭셔리·최고의 전망 “삼문 JW 메리어트 호텔 착공식”

1억2500만 달러 들여 최상의 시설·다운타운에서 걸어갈 수 있는 위치 … 한인인사들 “한인사회 새 지평을 열었다” 축하 일색

삼문그룹(회장 문대동)이 지난 9일(토) 오전 11시 달라스 다운타운 아트 디스티릭트에 지을 예정인 럭셔리 JW Marriott 호텔 착공 기념예배 및 기념식을 호텔이 위치할 2000 Ross Ave., Dallas, TX에서 개최했다.

JW Marriott 호텔 조감도 앞에서 포즈를 취한 문대동 회장.

이인선 달라스 뉴송교회 안수집사(전 달라스 아시안 상공회장)의 사회로 시작된 기념 예배는 김종환 DBU 교수의 기도 후 박인화 뉴송교회 담임목사의 설교로 이어졌다.

박인화 뉴송교회 담임목사가 기념예배에서 설교를 하고 있다.

박인화 목사는 설교에서 “히브리서 3장에서 창업과 수성에 대한 철학을 가르치고 있다. 창업은 어떤 일을 시작하는 것이고 수성은 이루어 놓은 일을 지키는 것이다. 수성을 잘하기 위해서는 기초의 견고함 만이 아니라 상황에 맞는 유연성이 있어야 한다고 경영의 전문가들은 이야기한다. 삼문그룹의 문대동 회장은 리테일로 사업에 성공하고 호텔 사업에 진출해 수성을 잘 하고 있다. 사업을 시작할 때마다 예배로 시작하는 신앙인이다”고 말했다.
박명희 달라스 한인회장은 축사에서 “새로운 호텔을 착공한 문대동 회장에게 축하를 드린다. 삼문그룹의 연이은 성공사례는 한인사회에 영원히 남을 것이다, 삼문그룹의 영원한 발전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유석찬 달라스 평통회장은 “며칠 날씨가 추웠지만 오늘 날씨가 좋다. 축복이라고 생각한다. 달라스 한인사회에 새로운 지평을 열고 자랑스러운 기공식을 하게 된 삼문그룹에 존경과 박수를 보낸다”고 축사했다.

지난 9일(토) 삼문그룹의 JW 메리어트 호텔 착공식에서 축사를 하는 홍성래 달라스 영사출장소장.

홍성래 달라스 영사출장소장는 축사에서 “삼문그룹의 JW Marriott 호텔 착공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 삼문그룹의 문대동 회장은 1971년 500달러를 들고 혈혈단신으로 미국 땅을 밟은 이래 미주지역 대표적인 성공신화의 주인공이 됐다. 오늘 착공하는 JW Marriott 호텔은 플레노 레거시 웨스트, 포트워스의 하야트 플레이스, 프리스코의 하야트 리전시, 휴스턴의 하야트 하우스에 이어 삼문그룹의 다섯번째 호텔 프로젝트다”며 “동포기업인 삼문그룹이 주류사회에 떳떳이 자리하고 있는 모습은 동포들에게 큰 자긍심이 되고 있다. 삼문그룹은 장학사업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삼문그룹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인선 전 달라스 아시안 상공회장은 “메리어트호텔의 창업자인 JW Marriott의 이름을 딴 호텔은 전세계 25개국에 90여개 밖에 없고 그 이름을 딴 호텔을 가지기는 정말 어렵다. 달라스 최초로 JW Marriott 호텔을 한인기업이 가지게 된 것은 크게 축하할 일이다”고 말했다.

문대동 회장이 지난 9일(토) 달라스 다운타운에 위치한 JW 메리어트 호텔 착공기념예배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문대동 회장은 “참석한 분들과 축사를 한 분들에게 감사드린다. 100세 된 스승이 90세 된 제자에게 들려준 이야기가 있다. 무슨 경우에도 좌절하지 말라는 것이다. 감기가 걸린 경우에도 침대에 누우면 회복에 몇 주가 걸릴수도 있지만 손을 털고 일어서면 단시간에 극복된다. JW Marriott 호텔이 따기 어려운 호텔인데 메리어트 호텔에서 삼문의 역량을 인정해서 오늘 이 자리에 이르게 됐다”며 “박인화 목사의 말씀이 매우 마음에 와 닿는다. 내가 창업을 했고 내 아들들이 수성을 해야 한다. 수성을 하려면 창업 정신을 그대로 이어 나가야 한다. 마태복음 7장 7절 구하라 그러면 너희에게 줄 것이요. 이 말씀을 좋아해서 벽에 붙여 놓고 보고 있다. 성경의 정신으로 바르게 사업을 이루기 바란다”고 말했다.

샘 문 삼문그룹 총괄사장(오른쪽)이 안내말을 하고 있다.

대니얼 문 삼문그룹 부사장 및 고문변호사가 경과보고 및 설명을 했고 새무얼 문 삼문그룹 총괄사장이 광고 및 안내말씀을 했다.

JW Marriott 호텔 착공식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했다.
달라스 한인사회 인사들이 JW Marriott 호텔 착공식 기념촬영을 했다.

박인화 목사의 축도 후 참석자들은 영동장으로 자리를 옮겨 축하만찬을 했다.
삼문그룹의 JW 메리어트 호텔은 1억 2500만 달러를 들여 기존 10층 건물 위에 15층을 더 지어 2022년 2월에 완공 예정이다.
호텔 내에는 283개의 객실과 그랜드 볼룸, 3100 ft2의 스파, 3300 ft2의 레스토랑, 4200 ft2의 로비 바, 2100 ft2의 피트니스 센터와 루프탑 풀 데크와 바가 들어선다.
지상층은 뉴욕 스타일의 바가 들어서며 저층은 주차장, 고층은 최고의 전망을 가진 레스토랑과 호텔 객실으로 이뤄지며 달라스 미술관, 윈스피어오페라하우스 등에서 걸어갈 수 있는 거리에 있다.

조현만 기자 press@newskore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