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스 한인 문학회 “달라스문학 15호” 출간

방정웅 회장 “세계적인 공황 상태에도 어려운 과정을 거쳐 출간해 기쁘다”

달라스한인문학회(회장 방정웅)에서 달라스문학 15호를 출간했다.
달라스한인문학회는 1996년 ‘머루문학회’란 이름으로 탄생해 24년의 역사를 가지고 있다. 2004년 ‘달라스한인문학회’로 명칭을 바꿨고 2005년에 ‘달라스문학’ 제1호를 창간해 지금까지 이어져 금년에 ‘달라스문학’ 제15호가 출간됐다.
출판기념회는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갖지 못했고 온라인으로 축하했다.
그 동안 문학회는 매달 문학카페를 열고 문학인들과 교민들을 대상으로 모임을 공개해 왔다.
모임에서는 유명 작품 소개 및 감상, 문학/창작 특별강의, 회원들의 작품발표 등의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시/동시에는 김명성, 김성균, 김정숙, 김희중, 박인애, 방정웅, 백수길, 손덕진, 이혜선, 조정국, 최기창 회원, 수필에는 문정, 서경희, 서미자, 오명자, 우제택, 이경철, 조재성, 최민수, 최정임, 홍원화 회원, 콩트에는 김양수 회원, 단편소설에는 손용상, 임영록 회원이 작품을 냈다.
특집으로 한반도문인협회 회원 들인 권태주, 김문백, 김석준, 박희익, 서선호, 정관웅, 홍진기, 김귀순, 박금숙, 배영춘, 신상성 등의 작품이 수록됐다.
달라스한인문학회 방정웅 회장은 간행사에서 “지난 3월부터 갑작스럽게 늘어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은 사람들의 생활 방식을 바꾸고, 사회적 거리두기라는 긴 기간은 대인관계조차 멀게 했다. 심지어 평생 다니던 교회도 인터넷을 통한 영상예배로 바뀌었고, 사회단체의 모임도 기한 없이 휴회하고 있다.
6월 현재 바이러스에 걸린 사람의 수가 세계적으로 천만 명에 가깝고 사망자도 오십만 명이 넘었다. 우리가 사는 미국은 삼백만 명에 가깝고 사망자가 십이만 명이 넘었다. ‘달라스한인문학회’도 이런 사회적으로 제한된 상황에서 자유로울 수 없었다.
3월부터 모임을 하지 못하고 가끔 회원들에게 안부만 묻고 있다. 그동안 삶에서 자유라는 단어를 의식하지 않은 채 잊고 살았는데, 뜻하지 않은 세계적인 공황상태로 인해 타의적인 부자유에 익숙해지고 있다”며 “올해도 달라스문학 15호에 여러 회원이 작품을 보내주셨다. 어려운 과정을 거쳐 원고를 보내주신 분들의 수고에 고마움이 크다. 한국의 ‘한반도문인협회’ 회원들의 옥고로 특집을 마련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표지 그림은 Ringling College of Art and Design을 입학한 박예은 학생이 그렸다.

조현만 기자 press@newskore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