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스 한인회, 한국문인협회에 발전기금 전달

오원성 이사장이 직접 전달, 해외 한인회로는 최초 … 양국 문학 발전에 도움 기대

지난 9월 1일(일) 오후 3시 캐롤튼에 소재한 카페 베네에서 달라스 한인회 오원성 이사장이 한국문인협회 김호운 부이사장에게 발전기금을 전달하는 아름다운 광경이 펼쳐졌다.
전 세계 한인회 중 한국의 문인들을 위해 발전기금을 전달한 것은 달라스 한인회가 처음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는 달라스 한인회 오원성 이사장, 한솔문학 손용상 대표, 한솔문학 김선하 주간, 김미희 시인을 비롯해 한국에서 방문한 한국문인협회 김호운 부이사장, 한국시인협회 이도훈 간사 및 LA에서 미주한국소설가협회 연규호 회장, 미주카톨릭문학회 이윤홍 회장이 동석했다.
달라스 한인회 오원성 이사장은 한국문인협회에 발전기금을 전달하는 목적에 대해 “본인도 한국에서 등단해 한국문단에서 활동한 적이 있었고, 지금은 5권의 에세이를 출판하고 뉴스코리아 칼럼리스트로도 활동한 문인으로서 한국 문학의 발전을 위해 작은 힘이나마 기여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오 이사장은 “한국의 문인들과 달라스의 문인들이 함께 문학의 발전을 이루도록 협조하면 좋은 작품들이 많이 탄생할 것 같다”며 “한솔문학의 창간이 앞으로 미국과 한국을 잇는 징검다리 역할을 할 것이다”고 격려를 전했다.
이에 한국문인협회 김호운 부이사장은 “말과 문화가 다른 타국에서 이민자의 삶이 녹록치 않을 것임에도 불구하고, 고국의 문인들을 위해 이런 귀한 기금을 주니 정말 감사한 일이다. 한국 문인들이 더 좋은 작품을 쓰는데 보탬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감사를 전하며 “한국의 문인들과 달라스 문인들이 왕성한 작품활동을 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의지를 피력했다.
김호운 한국문인협회 부이사장은 지난 8월 31일(토) 손용상 작가가 창간한 ‘한솔문학’ 출간을 축하하기 위해 출판기념회에 참석차 달라스를 방문했다.
김선하 한솔문학 주간은 “한솔문학의 창간으로 한국 문인들과 달라스 문인들 간의 교류가 활성화될 것 같아 기쁘다”고 전하며 “한국 문인들을 위해 발전기금을 전달하겠다는 발상 자체만으로도 아름다운 일이다. 누구나 기부하고 싶다는 마음은 갖겠지만 행동으로 옮기기는 쉽지 않은 일인데 오원성 이사장에게 찬사를 보내고 싶다”고 전했다. <기사제공=김미희 시인>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