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스한인회 민주평통, 루이스빌시 방문해 마스크 2400장 전달”

유석찬 회장 “우리의 정성이 루이스빌 방역과 예방에 도움 되기 바란다” … 맥닐 소방국장 “중요한 의료물자 지원에 감사”

달라스한인회와 민주평통달라스협의회가 만든 ‘달라스 핫라인’이 그동안 모은 KN95마스크 2400장을 지난 19일(화) 오후 2시 루이스빌시(City of Lewisville) 소방국을 방문해 전달했다.
이날 전달식에는 마크 맥닐(Mark McNeal) 루이스빌 소방국장, 케빈 디버(Kevin Deaver) 경찰국장, R 닐 퍼거슨 루이스빌 시의원/부부시장이 나와서 감사를 표했다.
유석찬 한인회장은 “루이스빌 코로나19 방역에 수고하는 소방대원들과 경찰관들을 위해 한인들이 모은 마스크 2400장을 가지고 왔다. 우리 작은 정성이 루이스빌의 방역과 예방에 도움이 되고 또 여기 거주하는 모든 한인들에게 모범이 되기 바란다. 다음 순서로 코펠시, 흑인 커뮤니티, 한인 소상공인들에게 계속해서 지원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마크 맥닐 루이스빌 소방국장.

마크 맥닐(Mark McNeal) 루이스빌 소방국장은 “달라스한인회의 기부와 지원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 PPE는 초동대원들에게 굉장히 중요하고 필요하다”고 감사의 말을 했다.
케빈 디버(Kevin Deaver) 경찰국장은 “한인회의 관대한 기부에 맥닐 소방국장과 더불어 정말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인사말을 했다.
R 닐 퍼거슨(R Neil Furguson) 루이스빌 시의원/부부시장은 “전영주 한인회 수석부회장이 기부를 한다고 나에게 연락을 해 왔다. 한인사회에 말로 다 할 수 없는 감사를 드린다”고 감사의 뜻을 표했다.

유석찬 한인회장(좌), 홍성래 소장(우).

홍성래 달라스영사출장소장은 “루이스빌에도 우리 한인동포들이 많이 거주하고 있다. 우리 한인동포들의 안전을 위하여 헌신하는 루이스빌시 경찰국, 소방국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오늘 전달하는 방역물품은 이에 대한 우리 한인사회의 조그만 감사의 표시다. 앞으로도 우리 한인사회와 루이스빌시 간의 우의가 계속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루이스빌 시에서는 시를 도와 주는 개인이나 단체를 영웅의 벽(Wall of Heroes)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루이스빌시는 “달라스 한인회와 민주평통달라스협의회가 이번에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마스크 2400장을 제공하면서 Mary Kay(메리 케이 화장품), Bendt Distillery(벤트 증류소)에 이어 3번째로 영웅의 벽에 이름을 올리는 쾌거를 이루게 되었다”고 전했다.
또 루이스빌 시에서 발행하는 신문에도 달라스 한인회 유석찬회장. 전영주 수석부회장, 민주평통달라스협의회 김성한간사, 오원성 수석부회장, 한미연합회 샘 킴 회장, 홍성래 영사출장소장의 이름을 거론하며 마스크 제공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했다.

조현만 기자 press@newskore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