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3월 이후 북한 여행자” 미국 무비자 ESTA 입국 제한

5일부터 시행, 북한여행 경력이 있으면 미대사관에 방문해 비자 신청 … 한국 포함 비자면제프로그램 38개국에 동일하게 적용

미국 정부는 2011년 3월 1일 이래 북한 방문 혹은 체류 이력이 있는 여행객에 대해 전자여행허가제(Electronic System for Travel Authorization, ESTA)를 통한 무비자 입국을 2019년 8월 5일부터 제한할 예정임을 한국 정부에 전달했다.
비자면제프로그램(Visa Waiver Program, VWP)은 가입국 국민에 대해 비자 없이 입국을 허용하는 전자여행승인제도인데 미국은 이번 조치가 △ 미국 국내법 준수를 위한 기술적·행정적 절차로서, △ 북한 외 기존 7개 대상국에 대해 이미 시행 중인 사항이며, △ 한국을 포함 38개 비자면제프로그램(VWP) 가입국 국민에게 동일하게 적용되는 조치라고 설명했다.
이번 조치로 북한 방문·체류 이력이 있는 경우 전자여행허가제(ESTA)를 통한 신청은 제한되지만, 미국 방문 자체가 금지되는 것은 아니며 비자 발급을 통한 미국 입국은 가능하므로, 미국 방문 계획이 있다면 사전에 미국대사관을 통해 방문 목적에 맞는 비자를 발급받아야 한다.
다만, 공무원으로서 공무 수행을 위해 방북한 경우는 전자여행허가제(ESTA)를 통한 미국 방문이 가능하다.
단, ESTA 승인을 받은 경우에도 미국 입국 시 공무 목적 방문을 증명할 수 있는 서류를 제시해야 한다.
미국은 전자여행허가제(ESTA) 신청 대상에서 제외되는 우리 국민 중 긴급히 미국 방문이 필요한 경우 주한 미국대사관을 통해 비자 발급 기간을 대폭 단축시킬 수 있는 “긴급예약신청(expedited appointment)”이 가능하며, 이번 조치와 관련된 기타 세부사항은 주한 미국대사관(www.ustraveldocs.com/kr_kr)을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고 알려 왔다.
단 주한 미국대사관 이외 타국 주재 미국대사관에서 “긴급예약신청(expedited appointment)” 가능 여부는 확인이 필요하다.
이와 관련해서 문의사항은 주휴스턴총영사관(총영사 김형길) 713-961-0186으로 언제든지 연락하면 된다.

기사제공=주휴스턴 총영사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