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0월 3일 휴스턴 한인학교 후원의 밤 “많이 후원해 주세요”

울산시 K-Pop 등 공연팀 공연과 학예회 … “한인 어린이들을 위해 한인 동포들이 새 역사를 만들어 나가자”

휴스턴 한인학교 후원의 밤 공동준비위원장 이정중 한미장학재단 남서부회장과 정정자 한인회 이사가 지난 1일(목) 서울가든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19년도 휴스턴 한인학교 후원의 밤 행사를 오는 10월 3일 오후 6시 Grand Tuscany Hotel(구 크라운프라자, 12801 Northwest Frwy, Houston, TX 77040)에서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이정중 한인학교 후원의 밤 공동위원장.

이정중 공동위원장은 “한인학교를 후원하기 위해 많은 한인들이 와서 자리를 빛내 주면 좋겠다”며 “우리 휴스턴 한인학교는 휴스턴 지역 사회에 42년 동안 한국계 아이들 및 성인들에게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여 한글과 한국의 문화 및 역사를 가르쳐 왔다”고 말했다.
“한인학교 교사들은 교육에 대한 전문적 지식과 우수한 경력을 바탕으로 학생들에게 훌륭한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휴스턴 한인학교는 아이들에게 한국계 미국인으로서 우리의 전통을 이어갈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한국어 능력과 다문화 이해능력이 뛰어난 학생이 되도록 도와주고 있다. 다양한 문화의 휴스턴 사회에 한 일원으로, 이는 엄청난 이점과 혜택”이라고 이 공동위원장은 강조했다.

정정자 한인학교 후원의 밤 공동위원장.

정정자 공동위원장은 “30년동안 휴스턴 한인학교는 학교 건물 없이 여러 기관의 시설을 임대해 사용해 왔었다. 그러다가, 십 년 전 현재의 한인학교에 보금자리를 마련했다”며 “그것은 수 십년 동안 휴스턴 한인 사회에서 기금을 마련해 줘서 마침내 Korean Community Center라고 불리는 현 건물을 구입했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회고했다.
이정중 공동위원장은 “모두가 알다시피 한인학교의 등록금과 지원금만으로는 학교 운영을 감당하기에는 충분하지 못하다. 그래서, 올해도 휴스턴 한인학교 후원의 밤 행사를 준비했다”며 “우리 아이들이 모국어인 한국어와 문화를 배우고 이어가는 것은 너무도 소중하고도 가치 있는 일이다”고 말했다.
정정자 공동위원장은 “휴스턴 한인학교를 후원함으로써, 좀 더 나은 휴스턴 한인사회를 만들어가는데 동참하여 주면 고맙겠다. 이러한 멋진 기회를 놓치지 말고 부디 올해도 참석해 한인사회의 새로운 역사를 함께 만들어 가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예년의 휴스턴 한인학교 후원의 밤 행사 장면.

스폰서 레벨로는 5000달러는 타이틀 스폰서, 천달러는 다이아몬드, 500달러는 골드, 300달러는 실버, 200달러는 브론즈 후원자가 되며 당일 후원도 가능하다.
이정중 공동위원장은 “한인학교 후원의 밤에는 울산시 공연팀과 한인학교 학생들의 학예회 공연이 있을 것이다”고 알렸다.
헬렌 장 한인회 이사는 “휴스턴시와 자매결연을 추진 중인 울산시에서 파견하는 약 45명으로 이뤄진 공연팀(브레이크 댄스팀, 퓨전한국전통무용팀, BTS 커버댄스팀)이 한인학교 후원의 밤과 코리안 페스티벌에서 공연해 볼거리가 많은 행사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한인학교 후원의 밤 행사에 관심있는 사람은 정정자(전화 713-584-0909), 이정중(전화 281-352-3713) 공동위원장에게 연락하면 된다.

조현만 기자 press@newskore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