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파수꾼, 해외동포가 대한민국(1)

한일관계가 삐꺽거릴 때마다 약방감초처럼 들고 나오는 것은 ‘독도(TokDo)의 영유권 분쟁’이었다. 자원의 보고로 알려진 독도 인근 해역에는 대한민국 국민 전체가 30년간이나 사용할 수 있는 분량의 풍부한 에너지가 묻혀 있다고 추정한다. 이런 이유 때문인지 ‘독도’를 자국 영토라 주장하는 일본 정치인들의 반복되는 망언은, 우리 국민들의 자존심을 심히 자극하고 있는 것이라 하겠다. 하지만 국민들은 ‘독도는 당연히 우리 땅’이라고 말만할 뿐, 왜 우리 땅인지는 자세히 알지 못한 채 일본에 대한 적개심과 흥분만을 앞세우고 있는 듯하다.
누가 뭐래도 독도는 국제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대한민국의 영토이다. 이를 지키기 위해서 국내는 물론이고 해외 동포들도 한마음으로 뭉쳐야 한다. 일본인들이 ”독도가 어째서 너희 땅이냐?”고 반문한다면, 꼼짝 못할 근거와 논리로 맞서야 한다. 없는 것이야 어쩔 수 없지만 이미 내 것인 독도를 지키지 못한다면 후손들에게 천추의 한을 남기지 않을까 싶다.

울릉도에 부속된 하나의 섬인 독도는, 조상 대대로 한민족과 함께하고 있음을 밝히는 자료들이 많다. 김부식이 1145년에 완성한 ‘삼국사기’를 보면, 우산국(울릉도)은 이사부에 항복해 신라로 귀속 되었다고 적혀있다. 또한 1454년에 편찬한 ‘세종실록지리지’도, ‘우산(독도)과 무릉(울릉)의 두 섬은 울진현의 동쪽 바다 가운데 있는데, 거리가 그리 멀지 않아 청명한 날에는 서로 바라볼 수 있다’고 기록 되어있다.
1882년 4월, 고종은 한 번도 가보지 않은 울릉도지만 ‘여지승람’을 토대로 확신을 갖고, 신임 울릉도 검찰사 이규원에게 독도를 두 눈으로 확인하고 오라는 특명을 내렸다. 이규원의 답사 후, 고종은 1900년 ‘대한제국 칙령 제41호’를 통해 울릉도, 죽도, 독도를 울릉군으로 격상시켜 우리 영토임을 확실히 하고 실효지배를 위한 정책에 나섰다.

일본에서도 독도가 한국 땅임을 인정하는 자료들은 많이 발견되고 있다. 도쿠가와 막부는 1699년에 ‘울릉도와 독도는 조선 땅이니 일본 어부들의 월경을 금한다’는 외교문서를 조선으로 보내와 양국 간에 벌어졌던 어부들의 충돌을 막았다 한다. 그 외에 일본 실학파의 대표적인 인물 하야시 시헤이(林子平, 1738~1793)가 펴낸 ‘삼국통람도설’(1785), 일본 육군성 참모국이 편찬한 ‘조선전도’(1875), 일본 ‘농산성 지도’(1897)에도 독도는 조선 영토라고 확실하게 표시되어 있다.
1945년 8월 15일 제2차 세계대전 종결 후, 그해 9월 2일 작성한 일본의 항복문서에는 독도가 한국 땅임을 분명하게 밝히고 있다. 일본을 통치하기 위해 동경에 설치된 연합국 최고 사령부는, 1946년 1월 29일 지령(677호)을 통해, ‘독도를 일본영토에서 제외한다’는 내용을 발표하였고, 이로써 ‘독도가 한국 땅’이라는 것이 국제법상 합법적으로 재확인 되어 실효적 지배를 다시 하게 된 것이다. 1950년 연합국이 예전의 ‘일본 영토 처리에 관한 합의서’를 작성할 당시에도 ‘독도가 한국 땅’임을 규정하였다.
그러나 일본은 1951년에 체결한 샌프란시스코 강화조약을 들먹이며 ‘한국의 독립을 인정하고 제주도, 울릉도, 거문도를 포함한 한국에 대한 모든 권리와 청구권을 포기한다’는 내용에 ‘독도가 포함되지 않았다’며 얼토당토아니한 억지를 부린다. 한국의 역사학자들은 전쟁에 패전한 전범국가로서 독도를 포함한 모든 영토를 포기하고 한국에 귀속시킨 것은 당연한데, 상식 이하의 논리를 편다며 교활한 일본을 꾸짖고 있다.

그럼에도 일본은 역사 교과서에 ‘한국이 독도를 불법 점거하였다’고 표현하고 ‘타게시마(죽도)의 날’을 선포한 것뿐만 아니라, 구글이나 인터넷 백과사전까지 파고들며 독도를 자기네 땅으로 인정받으려 로비하고 있다.
최근 KBS(2018년 7월 17일)의 보도에 의하면, 구글의 ‘내 지도(마이 맵)’ 서비스에서 동해를 일본해로, 독도는 리앙쿠르 암초(Liancourt Rocks)로 표기를 바꾸었다면서, 검색창에 ‘독도’를 치면 지도에는 ‘리앙쿠르 암초’로 나타나고, 한반도와 일본 영토 사이의 바다를 ‘일본해’로 표기했기에 수정해 달라 요청했지만, 아직까지 해결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구글이 이를 바로잡지 않고 방치한다면, 한국의 주권을 일본에 유리하게 하려는 의도가 아닌가하고 오해 받기 십상이다. 구글 한국지사도 문제해결을 위해 미국본사에 적극적으로 요청해야 한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달라스협의회 오원성 부회장>

[다음호에 2편이 계속됩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