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와 북풍

해와 북풍이 얘기를 나누고 있었습니다.
어느 덧, 둘은 자신들의 힘에 대해 말하기 시작했습니다.
북풍이 말했습니다.
“내가 마음 먹으면, 무엇이든지 날려버릴 수 있어. 내 힘은 아무도 감당 못해”
잠잠히 듣고 있던 해가 미소를 띠고 말했습니다.
“자네 힘이 그렇게 세단 말이야? 글쎄, 내 힘이 더 셀텐데.”
바로 그 때, 두꺼운 코트를 걸친 할아버지가 혼자 길을 걷고 있었습니다. 북풍은 할아버지를 가리키며, 말했습니다.
“내 말이 안 믿겨지는 모양인데. 그래, 좋아, 내가 증명을 해 보이지. 저 아래, 할아버지가 걷고 있는 것 보이나? 코트를 입고 말이야. 저 할아버지의 코트를 누가 먼저 벗길 수 있는지 내기를 하자구.”
“좋아. 그럼, 북풍, 자네가 먼저 해 보게.”
해가 여전히 미소를 띠운 채 말했습니다.
“잘 보게. 단 한방에 내가 할아버지 코트를 날려버리는 것을.”
북풍이 확신에 찬 목소리로 말했습니다.
북풍은 온 힘을 모아서 차고 강한 바람을 할아버지에게로 보냈습니다.
갑자기 불어오는 바람에 할아버지의 코트가 날리기 시작했습니다. 이를 보고, 신이 난 북풍은 더 센 바람을 보냈습니다. 그러나 바람이 거세질수록. 할아버지는 더 온 힘을 다해 코트로 몸을 더 단단히 감싸기 시작했습니다.
이를 보고, 북풍이 실망한 어조로 말했습니다.
“자네가 해 봐.”
해는 따뜻한 햇살을 할아버지에게로 보냈습니다. 할아버지는 거세고 찬바람에 움츠려들었던 몸과 마음이 사르르 녹아내리는 것을 느꼈습니다. 몇 분이 지나자, 온 몸이 훈훈해 지더니, 좀 덥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열기를 내 보내기 위해, 코트의 단추를 풀었습니다. 은은한 미소를 띠며, 해는 따끈 따근한 햇살을 지속적으로 할아버지의 몸에 쏟아부었습니다. 이내, 할아버지의 이마에 땀방울이 송송 맺히고, 온 몸에 땀이 흐르기 시작했습니다.
“날씨가 왜 이래. 좀 전에는 추워 죽을 뻔 했는데, 이제 더워 죽겠어.” 라고 말하며, 할아버지는 코트를 훌렁 벗어서 어깨에 걸치고, 휘파람을 불며 계속 길을 갔습니다.

이 이야기는 이솝우화에 나오는 것입니다. 무엇이 정말 힘이 있는 것인가를 말해 주는 이야기입니다. 차고 강한 것보다는, 따뜻하고 부드러운 것이 더 사람을 변화시킬 수 있다는 의미일 것입니다.

사람을 변화시키는 것은 무엇일까요.
부모는 자식이 변하고, 아이들은 부모가, 남편은 아내가, 아내는 남편이, 선생님은 학생들이,학생들은 선생님이 변하기를 원합니다.
더불어 살아가는 공동체 속에서, 문제가 생기면, 내가 아니라, 당신 때문이라고, 당신이 변하면 문제가 해결되리라는 생각을 하고, 상대를 변화시키기 위해, 우리는 온갖 노력을 기울입니다.

코비드 19으로 인해, 가족들이 집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내는 요즘, 가정폭력이 늘어나고 있다는 슬픈 소식이 마음을 아프게 합니다.
가도 가도 끝이 없는 광야같은 인생이 힘들어서 그렇겠지요. 울분이 쌓이고, 희망이 보이지 않아서, 공평하지 않은 현실에 화가 나서, 이런 저런 아픔이 많아서, 나도 모르게 내 속에 쌓인 것들이 내 옆에 있는 가족과 소중한 사람들에게로 흘러가는 것이겠지요.

왜 힘든 나를 더 사랑해주고, 품어주고, 이해해 주고, 용서해 주지 않느냐고, 따지고, 협박하고, 화내고, 욕하면서, 상대가 바뀌고, 상대가 내게 잘해 주기를 바라는 것은 북풍처럼 사는 것입니다.
거세고 찬 바람에 몸을 더욱 움츠렸던 할아버지처럼, 소중한 나의 사람들을 더 아프게 만들고, 더 멀어지게 만들 뿐입니다.

내 아내가, 내 남편이, 내 부모가 나를 사랑해주고, 칭찬해주고, 격려해 주고, 용서해 준다면, 내 삶이 어떻게 변할까요?
대신에 그들이 나를 차갑고 무서운 북풍처럼, 잘못을 추궁하고 따지는 검사나 경찰관처럼, 나를 대한다면, 나는 어떻게 될까요? 그런데, 그들의 선택은 내게 있지 않습니다. 내가 그들의 선택을 강요할 수도 없습니다.
그러나, 매일, 매 순간, 내가 어떻게 살 지는 내가 선택하는 것입니다.
북풍같은 차겁고 매서운 사람으로 살지, 아니면, 봄 햇살같은 따뜻한 사람으로 살지.
그리고 나의 선택의 열매를 나와 나에게 가까운 사람들이 먹게 되는 것입니다.

작은 마음은 환경에 흔들리고 좌우되지만, 큰 마음은 환경을 딛고 날아오른다는 말이 있습니다. 사람들이 북풍처럼 나를 대할 때, 그들처럼 나도 반응할 것이 아니라, 내가 먼저 웃어주고, 먼저 손을 잡아주고, 안아주고, 들어주고, 이해해주고, 격려해 주어야겠습니다.
실수할 때는, 나도 많이 실수 했음을, 나도 엄청난 용서 받았음을 기억하며, 너그럽게 용서해야겠습니다.

매서운 북풍이 여기 저기 몰아치는 세상 속에서, 마음을 감싸주고, 따뜻하게 해 주는 봄 햇살같은 당신과 내가 되기를….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