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골 신경통 (Sciatica : 坐骨神經痛)

잘못 알고 있는 의학 지식이나 정보는 질환의 개선보다는 심리적인 부담과 상태의 악화를 초래할 수 있다. 주변에서 많이 접해 본 대표적인 척추 계통 질환 중 하나인 좌골 신경통도 이러한 잘못된 정보로 치료의 시기나 방법을 제때 적용치 못하여 상태가 악화되어 병원에 방문하는 경우를 많이 보게 된다.

좌골신경통이란 흔히들 왼쪽 골반이 아픈 거라고 알고 있는 사람들이 많다. 한자어적인 의미의 좌골 신경통이란 앉을 좌(坐) 뼈 골(骨)의 의미로서 앉을 때 쓰는 뼈인 골반뼈와 천추라 하는 엉덩이뼈를 의미한다. 즉, 좌/우를 의미하는 것이 아닌 골반과 엉덩이뼈에서 나오는 신경들의 통증을 의미한다. 영어로는 Sciatica라 하는 이 질환은 천추에서 나와 양쪽 엉덩이와 허벅지 쪽으로 뻗어나가는 가장 굵고 긴 신경조직이 외부적이 충격(사고나 운동 외상)이나 불규칙한 동작의 반복(한쪽으로 체중이 일방적으로 실리는 동작이나 자세) 등으로 인하여 천추나 골반의 비정상적인 이동이 발생하고 신경 조직이 압박받아 연관된 주변 조직에 통증을 일으키는 것을 말한다.

초기에는 대부분 엉덩이 주변이나 허벅지 뒤쪽 근육이 당기는 듯한 느낌의 불편함을 호소하지만 점차적으로 저림 형태의 통증(경우에 따라 칼로 베는 통증이나 압통 등을 호소)이나 감각이 떨어지는 마비 증상으로 변환되고 통증의 부위가 허벅지 뒤쪽에서 종아리, 심할 시에는 발바닥까지도 넓게 분포할 수 있다. 좌골 신경은 하지에서 가장 큰 신경 조직이고 거기서 가지를 쳐서 뻗어나가는 신경조직들은 다리 근육에 전방위적으로 퍼져있기 때문에 시작되는 신경가지인 좌골신경 조직이 압박을 받기 시작한다면 결론적으로 하지의 전반적이 근육 기능 이상이 발생할 수 있다.

좌골신경통은 단순히 골반 쪽의 신경 이상으로 국한 되게 보지 않으며, 요추(허리)의 신경 압박이나 디스크 이탈에 의한 통증을 발생시킬 수도 있다. 대부분의 좌골신경통의 경우 골반과 엉덩이뼈의 형태 변형으로 인하여 발생을 하는데 골반은 척추의 기반이 되는 구조물로서 좌우 골반의 균형 이상은 체중의 비정상적인 이동을 발생시켜 골반과 척추가 만나고 시작되는 요추 주변의 디스크와 신경을 압박할 수도 있다.
즉, 좌골신경통은 경우에 따라서 골반과 엉덩이뼈의 이상으로 발병할 수도 있지만 질환이 장기화될 시에는 요추 디스크의 손상으로 인한 디스크 질환으로도 변형될 수 있다.

발생되는 연령을 보면 20, 30대 보다 40, 50대 이상에서 많이 발생하는데 이는 30대 이후 운동 부족 등으로 인하여 약해지기 시작하는 근육과 인대 등이 척추와 골반 구조물을 강하게 지탱해 주지 못하고, 반복되는 자세와 작업 환경 등으로 인하여 척추와 골반 구조 변화를 쉽게 야기시키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좌골신경통은 초기에 발견하고 조속한 치료가 이루어진다면 빠른 회복을 보일 수 있다. 하지만 단순한 약물이나 주사적인 치료보다는 골반의 구조적인 개선을 추구할 수 있는 카이로프락틱 교정 치료가 우선시 되어주는 것이 좋다. 대부분의 경우 골반이나 엉덩이뼈의 형태 변형에서 발생되기 때문에 정확한 X-ray 검사를 통하여 구조가 변형된 구간의 거리와 각도 등을 확인하고 정밀한 교정 치료와 증상이 개선된 이후 주변 근육을 강화 시켜주는 운동요법이 병행되어야 한다. 만일 골반의 구조변형이 일상적인 생활이나 작업환경에서 발생된 것이라면 치료와 더불어 생활 습관의 변화와 작업환경의 개선이 이루어져야 재발을 막을 수 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