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바디 관리

겨울이 되면 신체는 가뭄기에 접어드는데 건조한 대기가 피부의 수분을 빼앗아 가버리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외부 온도와 실내 온도의 차이로 피부는 심한 건조함을 느끼고 몸도 건조함으로 하얗게 각질이 일어나고 가렵고 심하면 갈라지기까지 해서 아픔을 느끼기도 합니다. 이러한 증상들이 있을 때 잘못된 대처로 피부를 손상해 심하면 염증을 일으키기도 합니다. 또한 나이가 들수록 건조증이 심해져서 손이나 발의 각질이 두꺼워지고 주름이 생기는 등 이 모든 현상이 노화로 연결됩니다.
겨울 건강을 위해 보약을 드시거나 감기가 들지 않기 위해 두꺼운 방한복으로 몸을 감싸는 등 여러 가지 방법으로 관리를 많이 하는데 정작 보이지 않는 가려진 부위나 발꿈치 팔꿈치 등을 위해서는 소홀히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밖으로 보이는 얼굴 피부 관리를 위해서는 갖가지 스킨 관리 제품으로 얼굴 피부를 아름답게 가꾸기에 열중합니다. 하지만 몸 안쪽의 영양공급이 부족한 곳은 쉽게 건조해지고 거칠어지며 심하면 가려움증 염증까지 유발할 수 있는데도 방치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몸의 건조증은 건강상에도 좋지 않고 숙면을 방해하여 일상생활의 리듬이 깨지게 됩니다. 겨울철 실내의 난방이나 차 안의 히터 등이 피부의 건조함을 부추기게 되는데 이로 인해 피부조직에 균열이 생기게 됩니다. 피부의 세포 구조는 벽돌이 한 장 한 장 쌓여 있듯이 되어있고 벽돌의 사이사이에는 물과 시멘트로 붙여 단단하게 붙어 있듯이 건강한 세포 사이사이는 천연 유수분으로 채워져 있습니다. 그런데 건조한 환경과 물을 마시더라도 피부 위층까지 물을 끌어올리는 힘이 적으면 표피는 벽돌이 부서지듯이 각질이 생기고 허옇게 각질이 들고일어나게 됩니다. 이때 제대로 보습을 해주지 않으면 건조함이 심해지는 것은 물론 갈라진 피부 사이로 트러블도 일어나기 쉬워집니다. 이러한 현상들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면 겨울에만 그치지 않고 여름까지 가서 괴로움을 당할 수 있습니다.
보습 관리를 철저히 한다고 해도 발꿈치 팔꿈치 무릎 등 유난히 건조하고 각질이 많이 쌓이는 부위를 말끔하게 관리하기란 쉽지 않습니다. 이 부위가 특별히 거칠어지는 이유는 피지선이 없기 때문이며 쉽게 거칠어지고 이런 부분은 마찰이 잦은 부위이기 때문에 쉽게 착색되고 거뭇거뭇하고 지저분해지기 쉽습니다. 따라서 평소 꾸준한 각질 관리 및 보습이 필요한 부위입니다.
얼굴뿐 아니라 발에도 스팀타올을 해주면 하루의 피로도 싹 풀어지고 각질 관리도 가능합니다.
이미 각질이 생긴 경우에는 손쉬운 방법으로 베이킹소다를 소량의 물과 함께 섞어서 문질러준 후 헹구고 풋크림으로 마사지해 주고 보습크림을 꼭 발라줍니다.
이보다 더 심하면 우선 따뜻한 물에 발꿈치를 담그거나 스팀타월로 충분히 감싸 각질을 불린 후 각질 전용 버퍼를 이용하여 각질을 제거하는데 주의할 점은 젖은 상태에서 버퍼를 사용할 시 죽은 세포와 함께 살아있는 세포도 함께 떨어져 나갈 염려가 있는 것입니다.
물기를 제거한 후 버퍼 사용하여 각질을 제거하고 반듯이 유·수분감이 풍부한 크림으로 마사지하듯 발라 흡수시켜 주면 항상 촉촉하게 유지할 수 있습니다.
보습크림은 수시로 덧발라 주는 것이 좋은데 오일 타입의 제품은 추천하지 않습니다. 이유는 오일이 모공 속으로 스며들어 뾰루지나 모낭염 등 피부 트러블이 생길 수 있기 때문입니다. 또한 오일은 피부 위에 막처럼 씌워져 있어서 오히려 피부 속에 산소 공급이 부족하게 만들어 더욱 피부를 건조하게 만들기 때문입니다.
건성 피부는 선천적으로 피부 속 수분이 부족하므로 건성 피부의 보습 핵심은 피부의 수분 밸런스를 맞춰 주는 것입니다.
지성 피부는 피지 분비가 많아 모공이 잘 막혀 등 여드름을 일으키고 노화된 각질이 두껍게 쌓이기 때문에 유분 함량이 적은 제품을 사용을 권합니다.
샤워를 마친 후 몸에 물기가 완전히 마르기 전에 바다 보습 제품을 챙겨 바르는 것도 잊지 말아야 합니다.
얼굴 피부를 관리할 때 에센스 등의 고영양 제품은 물과 함께 바르면 영양이 희석될 수 있어서 안 되지만 바디 제품은 약간의 수분이 남아 있는 상태에서 발라주는 것이 부드럽게 잘 흡수됩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