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이시라

많은 사람들은 사랑을 가르치고 배운다. 그러나 사랑에 대해 공부하고 암송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그 사랑을 받아들이고 느껴야 하고 인격적으로 관계해야 하는 것이리라. 사랑은 이론이 아니다. 사랑하는 사람은 서로를 바라보는 눈동자가 다르다. 나는 정말 죽음으로 나를 살리신 그 주님의 눈동자를 보았는가?
에덴을 떠난 우리는 본래 하나님의 사랑을 잃어버린 존재였다. 그래서 우리 내면에서 끊임없이 무가치한 마음과 두려움과 버림받은 마음, 상처 쓴 뿌리들로 범벅되어 인생을 살아간다. 그런 우리에게 하나님은 우리가 아직 죄인 되었을 때에 일방적으로 우리를 찾아오셨다. 그리고 목숨을 내어 주시면서 우리를 구원해 주셨다.
우리는 교회에 다니고 신앙생활을 하면서 좀 더 헌신해야지, 좀 더 순종해야지, 좀더 거룩하게 살아야지 좀 더……하면서 하나님 앞에 잘못 산 것에 마음 아파하며 회개하느라 몸부림친다. 그리고 그런 것을 통해서 내가 얼마나 하나님을 사랑하는지를 증명해 보이고 싶어 한다. 그러나 주님은 ‘내가 너희를 사랑하니까 너희는 그냥 나의 사랑 안에 거하라’(요15:9)고 오늘도 말씀하신다.
그렇다. 진짜 믿음은 그렇게 몸부림치는 것이 아니고 그냥 하나님의 사랑 안에 거하며 믿고 누리는 것이 아닐까. 그래서 주님은 ‘내 멍에는 쉽고 가볍다’(마11:30)고 말씀하셨다 그렇다. 신앙은 바로 내가 하나님을 얼마나 사랑하는가가 아니라 하나님이 나를 얼마나 사랑하시는지를 알고 느끼고 체험하는 것이리라. 그렇게 우리의 헌신과 사역과 일과 삶의 모든 기초가 하나님의 사랑을 바탕으로 한다면 그 모든 것들이 축복이요 힘들고 어려운 가운데서도 감사와 기쁨을 잃지 않고 또 일이 잘 될 때에도 교만하거나 우쭐대지 않을 수 있으리라.
이렇게 수많은 말씀들과 강의들이 난무한 시대에 살면서도 어쩌면 우린 옛 조상들의 신앙을 따라갈 수 없는 것은 그 진한 하나님의 사랑을 가슴으로 느끼지 못하기 때문이 아닐까? 어떻게 그들은 읽을 성경 하나 없이도 전해 들은 한 말씀 붙잡고 순교의 현장까지 갈수 있었을까!
‘하나님은 사랑이시라’ 우리는 하나님에 대해 무엇을 더 배우며 무엇을 더 추구하겠는가. 엄마가 뱃속에서 아이를 낳으면서 그 아이와 생명을 나누듯이 사랑은 하나님과 생명을 나누는 것이리라. 하나님으로부터 다시 태어나는 것이다. 이 생명이 내 안에서 정확하고 새롭게 다시 시작해야 하리라. 엄마 아빠가 정말 나를 사랑한다는 확신이 분명한 아이는 엄마에게 매를 맞고도 엄마 치마폭으로 더 파고든다. 그렇다. 하나님의 사랑을 분명한 정체성으로 갖고 있는 사람은 웬만한 일에도 흔들리지 않고 주님께 더 파고들어 그분과 교제하며 기도하리라.
욥은 긴 고난의 터널을 지나오면서 ‘내가 주께 대하여 귀로 듣기만 하였사오나 이제는 눈으로 주를 뵈옵나이다’(욥42:5) 고백을 한다. 하나님의 사랑을 만난 것이다. 야곱은 얍복강가에서 하나님을 만나고 나니까 이렇게 말한다. ‘내가 형의 얼굴을 뵈온즉 하나님의 얼굴을 뵈온 것 같다’(창33:10) 고… 그렇다. 하나님의 사랑을 만난 자는 어떤 고난을 만나도 하나님을 떠나지 않고, 원수 같았던 사람도 사랑할 수 있는 능력을 만나는 것이리라.
그렇다. 편안한 가운데서는 어쩌면 우린 그 하나님의 사랑을 잘 깨닫지 못한다. 고난의 용광로에 들어가야 오히려 우리는 하나님의 사랑을 절절히 안다. 그동안 얼마나 큰 사랑을 받고 살아왔는가를……
아들을 내어주는 엄청난 대가를 지불하시고 우리를 사랑하신 하나님의 사랑을 생명으로 만난 사람은 그 감격과 감사로 오늘 하루도 넉넉히 사랑하며 살아갈 수 있으리라. 이렇게 내 고갈된 사랑의 에너지지가 하나님의 사랑에 접속되어 하루하루의 삶이 노래와 감사가 흘러나오는 느낌표 있는 삶이 되길 바란다.
‘하나님은 사랑이시라’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