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의 열매

간만에 남편과 둘이만 휴가를 다녀왔다. 이 나이에 둘이 가서 뭔 재미가 있을까? 생각이 들었지만 그래도 여행은 낯선 삶 가운데 불편함을 겪으며 그냥 지나쳤던 일상에 대한 감사와 감격을 다시 찾는 것이리라는 생각에 마음이 설레었다.
그렇다. 딱히 하는 일이 없이도 늘 마음이 분주했던 날들을 뒤로하고 삶의 여유와 무료함을 만끽하고 돌아왔다.
그 바다 한가운데서 많은 생각들을 정리해 보며 남은 나의 삶은 어떻게 살까를 계속 생각하다가 깨닫게 해 주시는 한 단어가 있었다. ‘의의 열매’이다. 그래 남은 내 삶은 의의 열매를 맺고 사는 거다. 어쩌면 우리 모두는 사랑의 열매 믿음의 열매 지식의 열매…… 많은 열매를 맺으려 애쓰며 일생을 달려온 것 같다. 이젠 우리의 마지막 인생은 의의 열매를 맺으며 살아야 하지 않을까. 무엇이 다른 걸까?
‘너희 의의 열매를 더하게 하시리니(고후9:10)’ 이 말씀이 내 영을 깨운다.
그렇다 아마도 다른 열매들은 내가 애를 쓰고 맺으려고 노력했다면 의의 열매는 그 열매를 맺게 해주시는 분이 있어서 내 인생의 주인이신 그 분의 의 때문에 내가 누리는 열매이리라. ‘사랑하는 자들아 우리가 지금은 하나님의 자녀라(요일3:2)’ 그렇다. 하나님은 정말 불쌍하고 약하고 두려움이 많고 믿음이 없는 나를 재창조하셔서 지금은 네가 하나님의 자녀라고 말씀하신다.
그래서 그런 나를 뚫어지게 들여다보니 더 이상 내 과거는 존재하지 않았다. 또 내가 잘못 살았던 때에도 나를 변호해 주시는 그분이 계셨다. 우리는 우리가 가치 없다고 불의하다고 연약하고 믿음이 없다고 그토록 오랫동안 배워오는 바람에 거기에 몸과 마음이 세뇌된 것 같다. 그래서 우리가 의롭게 되려면 지금보다는 훨씬 더 많이 기도하고 성경을 더 많이 읽고 또 주님이 기뻐하는 일을 많이 해야 한다는 것이 수학공식처럼 우리 뇌에 박혀있는지 모른다.
그러나 오늘 다시 깨닫는 의는 회개하거나 더 많은 주의 일을 해서, 더 많이 간구해서 얻어지는 것이 아님을 본다. 의는 나의 눈물이 아니라 주님의 피눈물에 의해 얻어졌다. ‘하나님이 죄를 알지도 못하신 이를 우리를 대신하여 죄로 삼으신 것은 우리로 하여금 그 안에서 하나님의 의가 되게 하려 하심이라.(고후5:21)’
예수님께서 그분 자신이 누구인지 아셨던 것처럼 우리가 그분의 의라는 것을 알 때, 우리는 악을 두려워하지 않고 질병을 두려워하지 않으며 죽음조차도 두려워하지 않는다.
그분께서 우리에게 ‘너희 안에 계신 이가 세상에 있는 자보다 크심이라.(요일4:4)’ 하신 말씀의 의미를 이제는 깨닫기 때문이리라.
과연 우리 삶에 ‘의의 열매’란 무엇일까? 의의 열매란 가지인 내가 포도나무인 주님께 꼬옥 붙어 있는 것이리라. 가지는 언제 열매를 맺을 것인지 걱정하지 않는다. 그저 포도나무에 붙어 있기만 하면 저절로 열매를 맺게 되니까……
또한 의의 열매란 두려움 없는 믿음이며 담대히 말씀을 전하는 것이고 하늘의 모든 신령한 복을 이 땅가운데서 누리는 삶이리라.
그렇다. ‘예수님은 우리에게 지혜와 의로움과 거룩함과 구원함이 되셨으니(고전1:30) 그분의 충만함과 능력과 평강이 우리 가운데 임해서 모두 우리의 것이 되었다. 그래서 우리의 모든 실패 연약함 두려움… 이런 속박에서 우리를 해방하셨다.
모든 애벌레는 나비가 될 수 있는 인자를 가지고 있듯이 우리는 육체적인 삶을 넘어 무한한 영적 세계로 들어갈 수 있는 날개가 있다.
우리 속에 복음의 씨앗을 심을 때, 그 씨앗이 자라나 매일매일의 영의 성장과 완성을 향해 달려가는 의의 열매를 주렁주렁 맺게 되리라.
이제 우리는 우리의 연약함을 위해 기도해 줄 또 다른 어떤 사람이 필요한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말씀이 우리를 의인이라고 말씀하시며 그 말씀이 말하는 의인이 바로 나임을 굳게 믿을 때 나의 사는 이유와 내가 하는 모든 일들이 그분의 사랑 때문임을 고백하고 선포하는 자유가 우리들의 가슴속에 뭉클 뭉클 솟아나는 우리의 삶이 되면 좋겠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