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모칼럼> 명품의 삶

장사라 사모의 ‘영의 행복’

얼마 전 교회의 형제님들이 우르르 함께 1박 2일 낚시를 다녀왔다. 이를 본 자매님들도 질세라 ‘우리도 하루 어디 다녀와야 하는거 아녜요?’ 목소리들이 높다. 가족끼리 휴가들을 떠나도 또 이렇게 아이들을 다 떼놓고 하룻밤을 같이 지내며 진솔하게 가슴의 말을 나누고 함께 기도하고… 하는 시간은 분명 우리의 메마른 삶에 활력소가 되며 그야말로 양파껍질을 벗기듯 우리의 두터운 관계들을 헌꺼풀 벗겨 나가는 좋은 계기가 되리라.
그렇다. 가장 가까워야 하고 가장 행복해야 하며 사랑해야할 가족 간에 행복한 어울림의 시간을 갖는 휴가철을 될 뿐 아니라, 그 어울림의 지경을 조금씩 넓혀가서 하나님의 말씀으로 바뀐 사람들, 기도의 사람들, 사랑의 사람들과 함께 어우러져 나도 어느새 새롭게 바뀌어 간다는 고백들이 여기저기서 새어나오는 귀한 휴가철이 되면 좋겠다.
‘명품 인생이 되라’는 소책자를 단숨에 읽었다. 사람들은 왜 명품을 좋아할까? 명품은 어떻게 명품이 됐을까? 그렇다. 명품은 대가를 많이 지불하고서라도 가지고 싶게 만드는 것이 명품이다. 그러나 명품 백을 들고 명품 신발을 신는다고 해서 그 사람 인생이 명품이 되는 것은 아닐 텐데 말이다. 명품 인생은 뭘까? 한 주간 깊이 생각해 보는 시간이 되었다.
명품의 삶을 살려면 분명 다르게 살아야 하리라. 사람들은 말씀을 들을 때는 ‘아 그렇구나 이렇게 살면 안 되겠구나’ 하다가도 금새 자기 생각과 습관들이 견고한 진처럼 자리하고 있어서 진리가 진리 되지 못하게 만든다. 그래서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알고 싶다면 평상시에 내가 쓰는 말과 삶의 습관들을 자세히 드려다 보면 좋을 것 같다. 내가 쓰는 말로 다른 사람의 마음이 상하고 상처를 받는다면 우리는 어쩜 나도 모르게 실패하고 불행한 삶을 자처하고 사는지도 모르겠다.
내 삶속에서 추구하는 최고의 가치는 뭘까? 세상 사람들과 다르게 산다는 건 어떻게 사는 걸까? 그건 예배당 안과 예배당 밖에서의 모습이 동일하게 사는 게 아닐까? 그래서 혼자 있을 때에도 누가 지켜볼 때와 다름없이 행동이 달라지지 않는 사람, 성공 하여도 여전히 바닥의 모습으로 사는 사람, 최선을 다 하였어도 그 결과에 대해서는 마음을 비우는 사람… 이라면 멋진 명품의 삶을 살고 있지 않을까?
그래서 바깥사람들의 평가에도 목을 매지 않고 그저 한 가지 목표를 위해 달려갈 길을 마치고 믿음을 지키는 명품 인생이 되고 싶다.
소책자 안에 이런 글이 쓰여 있다. ‘목회 하시는 분들은 교회에 미치셔야 됩니다. 성도들에게 미치셔야지 딴 데 눈 돌리면 안됩니다. 말만해서는 안됩니다. 생각만 해서도 안됩니다. 목표를 정했으면 그 일에 미치셔야 합니다.’ 라는 말이 가슴에 콕 박힌다.
그렇다. 미칠 일에 미쳐서 기뻐해야 할때 진짜 기뻐하고 슬퍼해야 할때 왜 슬픈지를 알고 사랑해야 할때 아낌없이 사랑하고 분노해야 할때 거룩한 분노를 할 줄 아는 삶이면 명품의 삶이되기에 충분하리라.
그래서 당당한 사람, 멋있는 사람, 매력 있는 사람, 은혜의 사람으로 명품의 삶을 살아내는 우리 모두의 남은 인생이 되면 좋겠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