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난의 터널

주위에 아픈 사람이 많은 것 같다. 그런 고난의 터널을 지날 때면 한 번쯤은 죽음을 생각하게 된다. 행복의 기준이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새털처럼 행복했던 많은 순간들이 모여 오늘을 만들었으니 오늘은 아파도 행복하고 죽음조차도 감사히 맞이해야지……
그렇게 고난 속에서도 하나님의 은혜를 찾는 사람들은 그 고난이 언젠가는 불순물을 제거하는 용광로가 되어 정금으로 제련되는 기쁨을 맛보게 되지 않을까……
욥이 하나님을 아는데 껍데기로만 알았다. 그러나 그 어마어마한 고난의 터널을 지나오면서 욥은 이런 고백을 한다.
‘내가 주께 대하여 귀로 듣기만 하였사오나 이제는 눈으로 주를 뵈옵나이다(욥 42:5)’
전에는 하나님을 지식으로만 알았으나 이제는 하나님을 체험적으로 알았다는 고백이리라.
사람들은 대개 어느 순간에 성장하기를 그만두는 것 같다.
키가 어느 날 크는 것을 멈추듯이……
옛 어른들 말에 아이가 아프고 나면 훌쩍 큰다고 한다. 그 말은 사람은 일생 동안 커가야 하는데 살면서 만나는 고난을 요리조리 피해만 가는 사람은 아무리 나이가 들어도 가슴이 크지 않은 철부지가 된다는 말이리라. 그래서 사람들은 죽음 같은 고통 속에서 어떻게든 주님의 옷자락을 부여잡고 그 강하신 팔에 안기길 몸부림쳐 본다. 그렇게 자라고 자라서 주님과 맞부딪치면 그 주님 안에 있는 고요한 기쁨과 참된 용기와 깊은 지혜가 그득한 그런 하나님 나라를 맞이하게 되리라.
우리는 홍수같이 많은 지식이 들어와서 이제는 웬만한 말씀은 귀에 들어오지도 않는다.
우리 마음에 감동이 말랐고 우리 눈에 눈물도 메말랐다. 우리 가슴의 양심에 찔림도 말랐고 우린 그냥 하나님께 예배드린다. 손을 들고 찬양한다. 그러나 늘 거기까지인 우리들……
한발 더 나가 힘들고 고통 가운데 있는 사람들을 돌보지도 않고 예수님 없이 죽어가는 사람들에게도 관심이 없고 기도도 안 하고 전도도 안 하면서 그저 그리스도인으로 힘없이 살아가는 내 모습에 몸서리가 쳐진다.
언제까지 우린 그렇게 해야 한다고 말만 하고 살아갈까?
그렇다. 우리는 편안한 가운데서는 하나님을 만날 수 없으리라. 우린 앞이 안 보이는 고난의 터널 속에 서야 하나님을 찾는다. 진짜 의미 있는 고난은 뭘까! 진짜 고난은 내 환경에 찾아오는 것을 내가 감수하고 맞이하는 것이 아니다. 오히려 그런 고난들은 우리에게 주신 예수님의 이름을 가지고 싸워 물리치라고 주님은 우리에게 말씀하셨다.
주님이 진짜 기뻐하시는 고난은 내가 스스로 자처하는 고난이 아닐까. 내가 내 몸을 쳐서 복종시키는 고난이리라. 그래서 어쩌면 편안한 가운데 있을 수 있지만 가난한 자들과 함께 가난해지고 우는 자들과 함께 울 수 있을 때 우린 하나님을 지식이 아닌 체험으로 만나게 되지 않을까.
그렇다. 우리가 인생을 잘 산다는 것은 끊임없이 가파르고 힘든 고갯길을 살아내는 일이리라. 어떤 결혼식에서는 결혼 예복과 상복을 겸하여 입었다는데……
결혼 생활은 날마다 자기를 부인하고 십자가와 부활을 경험하는 것이라 상복을 겸하여 입었다고……
하나님은 우리에게 감당할 고난을 허락하신다고 했는데 곧 죽을 것처럼 앓던 사람도 ‘불이야’라는 소리에 벌떡 일어나 뛰쳐나갈 수 있는 것은 ‘나는 아파’‘나는 못해’하고 주저앉은 그 자리가 사실은 얼마든지 일어날 수 있는 자리라는 것이 아닐까. 그래서 주님은 ‘네 침상을 들고일어나 가라’고 오늘도 우리에게 말씀하신다.
사모로서 내 삶이 아직도 힘든 것은 고통을 당하는 사람들에게 그에 합당한 문제 해결과 치료 약을 척척 내 놓을 수 없다는 것이다. 그리고 어쩌다 문제가 해결되면 입술로는 주님! 감사합니다. 영광 받으소서! 하면서도 정작 그 영광 속에 푹 빠져 마치 내가 어떤 능력이라도 있는 양 우쭐해지는 내 모습에 또한 식상해진다.
그럼에도 나의 남은 생애도 한번뿐이요, 우리의 목회도 한번뿐인데 편하고 많은 것을 가진 삶이기 보다 고난의 터널을 자처해 걸어가는 진짜 팔복의 행복을 맛보며 살고 싶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