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뉴스

그리스도인이 술을 마셔도 되는가? (1)

프랑스의 문호 빅토르 위고는 신은 물을 만들었고 인간은 술을 만들었다고 했다. 술은 인류의 역사의 동반자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인간의 삶에 깊이 스며들어 있다. 하지만 술에 관한 그리스도인들의 입장은 천지차이다. 괜찮다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Read More...

평안과 진리의 풍성함

“인생은 나그네길, 어디서 왔다가 어디로 가는가. 구름이 흘러가듯 정처 없이 떠돌아다니는 길에 정이란 두지 말자. 미련이란 두지 말자” 최희준 씨의 ‘하숙생’이란 노래 가사다. 라디오 드라마 주제곡이라는데 내용은 잘 몰라도 매우 친숙한 노래다.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