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뉴스

입양2

슬초네가 입양을 결심한 지는 꽤 오래됐다. 슬초가 벌써 만 다섯 살이 되었으니 슬초맘, 슬초빠의 결심도 어느 새 5년째에 접어든다. 한 번 먹으면 약효가 6개월이나 가며, 임산부가 복용했을 경우 태아의 시력과 청력에 문제가 생길지도 모른다는 말라이아…
Read More...

우리말 교육

30대 중반. 나이가 들기는 들었나보다. 예전에는 모이기만 하면 참하게 생긴 남자 연예인 이야기에 드라마 이야기만 꽃 피우다가, 이제는 모이기만 하면 집 값 오르는 이야기, 아이 교육에 학군 이야기를 꺼내게 된다. 30대 아줌마들의 대화 주제는…
Read More...

귀걸이

얼마 전 일이다. 일하느라 눈썹이 휘날리게 뛰어다니던 중에 힐끗 유리벽에 비친 내 모습을 보니 뭔가 언발란스다. 머리는 아가씨마냥 가슴까지 치렁치렁 길었는데, 같이 비치는 ‘얼굴’은…. 흠. 역시 삼십대 중반의 아!줌!마! 미용실 갈 시간이…
Read More...

마낄라(Maquila).

마낄라(Maquila). 약간은 낯선 이 단어는 외국 업체들이 중미, 혹은 멕시코의 국경 지대에서 저임금과 값싼 생산비용을 이용해서 물건을 만들어 낸 뒤, 국경을 넘어 미국에서 완제품으로 만들어 판매하는 방식의 제조업을 일컬을 때 주로 사용되는…
Read More...

포카혼타스, 그리고 흰머리

미국 나이 만 34세, 한국나이로 치면 35세 혹은 36세. 딸래미도 이제 어엿한 초등 1학년. 꺽어진 70을 향해 달려가는 30세 중반의 슬초맘이 요사이 또 고민에 빠졌다. 발단은 바로 며칠 전 주말. 샤워를 마치고 머리 물기를 대충 턴 뒤, 거울…
Read More...

일렉트라 컴플렉스

슬초의 졸업식이 있었다. 뭐, 졸업식이라고는 하지만, 그간 다니던 부설 유아원 (Early Childhood Center)을 졸업하고, 이제 정규 유치원(Kindergarten)에 들어가게 된 것 뿐이지만, 졸업식 준비라고 연습을 하고, 또 떡하니…
Read More...

슬초맘의 서유견문기

한국에서 슬초맘의 언니가 왔다. 아니 슬초 이모가 몇 년간의 '망명'을 왔다. 처음 미국 생활을 시작한 슬초 이모. 물도 설고 말도 설다. 공중 전화로 시외통화 한 번 거는데 30분 걸리다 결국 지나가는 아주머니 핸드폰으로 집에 전화 한 슬초 이모,…
Read More...

입양(2)

슬초네가 입양을 결심한 지는 꽤 오래됐다. 슬초가 벌써 만 다섯 살이 되었으니 슬초맘, 슬초빠의 결심도 어느 새 5년째에 접어든다. 한 번 먹으면 약효가 6개월이나 가며, 임산부가 복용했을 경우 태아의 시력과 청력에 문제가 생길지도 모른다는 말라이아…
Read More...

강화된 고용에 관한 규정

이민국에서는 2006년 6월 미국에서 노동이 허가되지 않은 근로자 들을 고용할 수 없게끔 규정강화를 예정 공고한 적이 있었다. 얼마전 이민개혁안이 통과되지 못하자 이민국에서는 예정 공고했던 규정을 올해 9 월 14일부터 시행에 들어가겠다고 발표했다.…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