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Category

장사라

깊고도 오래가는 행복

혹독한 일상에 지쳐 있는 우리 내 몸과 마음에 잠시 단비가 다녀간다. 어느 지역들 에서는 물난리로 그야말로 난리인데 말이다. 나라도 교회도 내 삶에도 이제는 새로운 계절의 바람이 불어와야 할 듯하다. 사람은 저마다 자기 식으로 세상을 본다.
Read More...

믿음의 반응기

쉽게 살라는 말이 있다. 이 말은 살살 피해가며 요령껏 살라는 것도 아니고 늙어서 빈둥빈둥 놀라는 말도 아닐 게다. 쉽게 살라는 것은 남의 까닭이나 하나님의 까닭으로 일어나는 일은 고요히 받아들이며 할 수 없는 것은 하늘이 말리는 일로
Read More...

은혜로다 주의 은혜

요즘 들어 부쩍 내 주위에 있는 모든 분들 한분 한분이 내게는 막중한 의미로 다가온다. 그렇게 좋은 사람들을 곁에 두고 사는 진한 감사와 감격이 뭉클 뭉클 내 삶을 적신다. 한 번도 겪어보지 못한 세상을 만나 너도 나도 우왕좌왕 하는 이때에도
Read More...

생명과 온 육체의 건강

하루가 또 떠오른다. 옆에서 자던 손녀딸은 눈을 뜨자마자 ‘해님이 나왔어요’ 하면서 손뼉을 친다. 해님이 들어갈 때는 잠을 자야 하는 것이 싫으니 박수를 칠만 하다. 요즘처럼 슬픔과 비애가 덮칠 때는 그저 하루가 또 떠오르는 것이 두렵다.
Read More...

다시 예배당 뜰을 밟으며

어느 시인은 꽃이 지는 소리에 잠 못 이루었다 하더니 가고 오는 것들에 초연해질 법도 한 나이인데 새삼 또 한 계절이 가고 새로운 계절을 맞을 준비를 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되어 뒷마당에 나가 살포시 나무들을 바라본다. 머지않아 저 나무들에도 튼실한
Read More...

나는 복있는 사람입니다

‘나는 오늘 강합니다!’ 우리는 오늘 만나는 모든 사람과 모든 질병 앞에서 강하다는 것을 담대하게 고백하십시다. 온 세계가 바이러스로 인한 불안과 두려움에 절어있네요. 죽기를 무서워하므로 한 평생 매여 종노릇 하는 자들을 놓아 주시기 위해
Read More...

나의 발견

올해 들어 첫 번 제자훈련 강의 제목이 ‘나의 발견’ 이었다 ‘나는 누구인가?’라는 본질적 질문에서 다시 한번 큰 거목과도 같은 하나님께 연결되어 있는 안도감을 확인해 본다. 세상에서 모든 것을 가진 사람이 있을까? 우리가 아는 사람을 대라면
Read More...

영적 훈련

어떤 사람이 당신에게 ‘요즘 당신의 영적 생활은 어떻습니까?’라고 묻는다면 나는 무엇이 가장 먼저 떠오를까? 먼저 나는 기도와 성경읽기를 매일 하고 있는지… 경건의 시간은 갖고 있는지… 이런 것들이 떠오를 것이다. 그런데 과연 그것으로 하나님께서는
Read More...

한 해가 아니었나

쫓기듯 사느라 뒤돌아 볼 여유 없이 일 년을 돌아 다시금 한 해의 끝자락에 서니 한 해의 못다 한 일들과 한숨 나는 일들이 주마등처럼 지나간다. 어쩌면 우리는 일초가 아깝다고 목숨을 내걸고 바쁘게 차를 몰로 다니면서도 정작 너무도 많은 시간을
Read More...

감사절 사색

짧은 말이라도 존재 깊숙이 파고드는 힘이 있으며 그 말 한마디가 사람을 변화시킬 수도 있으리라. 요즘 들어 내 바람은 그런 말을 사모하고 사모하며 지나가듯 던진 한마디에도 영혼이 깨이는 기쁨과 자유로움을 만끽하고 싶다. 오늘도 말씀은 ‘이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