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남부 연합회 “강원도산불 피해주민 돕는 불씨 되고 싶다” 성금 전달

중남부 연합회(회장 김만중)가 강원도 고성산불 피해 주민들을 위해 1000 달러의 구호 성금을 전달하기로 했다.
지난 10일(수) 인터뷰에서 김만중 중남부 연합회 회장은 성금 전달 취지로 “중남부연합회에는 재해대책분과위원회가 있고 재해지역 주민들을 돕는다. 작은 성금이지만 이 성금이 다른 한인 단체들도 강원도산불 피해 주민돕기에 동참하는 블씨를 제공하는 마음에서 성금을 전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만중 회장은 “한국은 화재 보험이 잘 돼 있지 않으므로 산불로 집과 터전을 잃은 사람들이 엄청난 고통을 겪고 있다’며 “임원들과 협의했고 만장일치로 돕기로 의견이 모아졌다”고 말했다.

중남부 연합회, 김만중, 고성산불, 김용진,
김용진 씨가 보내온 피해 사진, 마을의 집들이 모두 피해를 입었다고 소식을 전해왔다.


한편 이북5도민회 곽정훈 씨는 강원도 고성에 사는 친구인 조각가 김용진 씨가 두채의 집이 전소되고 큰 고통을 겪고 있다고 안타까운 소식을 전했다. “두채 중에 한채는 조각 작품을 두는 곳인데 전소해 아무것도 남은 것이 없다 산불피해 주민들을 돕는 손길이 이어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조현만 기자 press@newskore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