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부시 미국 41대 대통령, 향년 94세로 11월 30일 별세

조지 H. W. 부시 미국 전 대통령이 향년 94세로 서거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지난 30일(금) 오후 10시 경 휴스턴의 자택에서 숨을 거뒀다고 유가족이 전했다.
고인의 아들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은 성명을 통해 “사랑하는 아버지가 놀라운 94년을 보내고 돌아가셨음을 발표하게 돼 슬픔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아버지는 최고의 인격을 가진 한 인간이자, 우리 자녀가 바랄 수 있는 가장 좋은 아버지이기도 했다”고 전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노환으로 지병이 악화되면서 최근 휠체어에 의존해왔고, 지난 4월 부인 바버라 여사가 92세로 세상을 떠난 뒤 병세가 악화돼 입원과 퇴원을 반복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로널드 레이건 전 대통령 재임 당시 부통령을 지냈고, 지난 1988년 대선에 공화당 후보로 당선돼 이듬해 제41대 대통령으로 취임했다.
재임 기간 미하일 고르바초프 당시 소비에트연방 공산당 서기장과 역사적인 회담을 통해 40여 년에 걸친 냉전의 종식과 동서간의 화합을 선언하는 업적을 이뤘다.
그러나 재정 적자와 경기 침체 등으로 인기가 떨어지면서, 재선에 도전한 1992년 대선에서 민주당 빌 클린턴 후보에게 패했다.
그는 제43대 대통령인 맏아들 조지 W. 부시와 함께 미국 역사상 두 번째 부자 대통령으로 기록됐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