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숙자 초대해 베푼 한인사회의 온정, 달라스를 녹이다”

지난 1일(토) 무숙자 초대해 무료 식사 제공한 여성회와 민주평통 … “한인동포들의 많은 참여를”

 

무숙자들을 향한 달라스 한인사회의 온정이 ‘유니온 가스펠 미션’(Union Gospel Mission) 무숙자 쉼터와 여성 쉘터에 전해졌다.
달라스 한국여성회(회장 강석란, 이하 여성회)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달라스협의회(회장 유석찬, 이하 민주평통)이 공동으로 주최한 ‘2018 달라스 무숙자 초청 무료 급식 행사’가 올해로 18회째 열렸기 때문이다.


지난 1일(토) 오후 6시 달라스에 소재한 무숙자 쉼터인 ‘유니온 가스펠 미션’에서 열린 ‘무숙자 무료 급식’ 행사에는 여성회와 민주평통 주최측 관계자들이 참석했으며 코트라(KOTRA) 달라스 무역관(관장 빈준화), H마트, 뱅크오브호브(Bank of Hope)가 한인 사회의 따듯한 마음을 전달하기 위해 후원을 통해 동참했다.
식사는 오후 6시부터 시작됐지만 여성회와 민주평통 관계자들은 행사 당일 오전 10시부터 직접 식재료를 구입해 행사가 열린 ‘유니온 가스펠 미션’으로 향했다. 두 단체는 저녁 메뉴로 닭고기, 소시지, 으깬 감자, 그린빈, 옥수수 등을 직접 만들어 무숙자들에게 제공했다. 후식으로는 한국의 초코 빵을 제공했다.
배식은 오후 6시부터 시작돼 총 세 차례 실시됐다. 남성 무숙자들을 위해 350인분의 저녁 식사가 준비됐으며, 남성 무숙자들을 위한 무료 급식 행사에 앞서 두 단체 관계자들은 여성 쉼터에 150인분의 저녁식사를 먼저 전달했다.
여성회의 황경숙 부이사장은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무숙자 무료 급식 행사는 매년 실시해 오고 있는 행사로 도움이 필요한 무숙자들에게 한인 사회가 가진 온정을 나눠주고자 개최하는 행사”라고 소개했다.
여성회와 민주평통은 오랫동안 무숙자 급식 제공 행사를 진행해 왔다.
황 이사장은 “여성회에서 개최하는 연중 행사 중 가장 뜻깊은 행사가 아닐까라는 생각이 든다”며 “소외된 분들을 위해 한인 사회가 가진 따듯함을 전해주자는 취지에서 지금까지 계속돼 오고 있다”고 전했다.
여성회와 민주평통 회원들은 혹시나 배 불리 먹지 못하는 무숙자들을 위해 식사 중간 중간에도 부족한 음식은 없는지 맛은 어떤지 물어보며 무숙자들이 가진 힘듦을 잠시나마 잊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했다.
이에 감사함을 느낀 대부분의 무숙자들은 식사를 마치고 행사장을 나가는 와중에 두 단체 회원들을 향해 연신 ‘Thank you’(감사합니다)를 외쳤다.
황 부이사장은 “무숙자분들로부터 고맙다는 말을 들을 때마다 너무 행복하다”며 “이런 마음이 봉사를 하는 이유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또 “매년 행사를 개최하다 보면 같은 회원들이 참여하는 것 같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이어 “여성회나 민주평통 회원, 혹은 두 단체에 소속되지 않은 다른 분들도 이런 활동에 참여해 도움이 필요한 분들에게 따듯함을 전달했을 때 느끼는 참다운 행복을 느끼는 사람들이 많아졌으면 좋겠다”며 “여성회에 꼭 참석하지 않더라도 여성회와 같이 이런 봉사활동을 하다 보면 여성회가 어떤 활동을 하는 곳인지 잘 알 수 있을 것”이라며 달라스 한인 동포들의 많은 참여를 희망했다.


행사에 참석한 알렉스 에르난데스(66)는 매년 한국인들로부터 대접을 받고 있다며 ‘고맙습니다’라는 말을 스마트폰을 이용해 미리 담아와 보여주며 감사함을 전하기도 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