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를 변화시킬 기도의 용사들이 한자리에 모인다”

자마 중보기도 컨퍼런스, 교회·차세대·미국과 한국·선교 등을 위한 기도 … 5월 29일(수)~6월 1(토)까지 개최

자마(JAMA, 대표 강순영)가 ‘중보기도 컨퍼런스’를 5월 29일(수) 부터 6월 1일(토)까지 텍사스 린데일(Lindale, TX)에 소재한 자마 글로벌캠퍼스에서 개최한다.
자마는 20여 차례 전국의 주요 도시에서 중보기도 컨퍼런스를 가졌고,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자마 본부인 글로벌 캠퍼스에서 중보기도 컨퍼런스를 연다.
캘리포니아 샌디에이고 갈보리교회(담임목사 심창섭)에서 2000년에 처음 열렸던 중보기도 컨퍼런스 이후, 전국적으로 많은 교회들이 자마 중보기도 컨퍼런스를에 참여하고 있다.
자마 중보기도 컨퍼런스 참여자들은 교회 안에서 목회자들과 교회를 위한 중보기도팀을 만들어 건강한 교회, 성령이 임재하는 교회로 성장하고 있다.
자마 중보기도 컨퍼런스는 교회의 중보기도팀으로 사역하는 성도들과 향후 사역을 해 나갈 성도들을 선발해 각 교회의 목회자나 사모들이 인솔해 함께 참석해 교회에서의 효과적인 중보기도 사역을 목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강순영 목사는 “중보기도를 통해 가정에서 하나님께서 사용하실 인물이 세워지며, 교회에서 부흥이 일어나고, 우리가 속한 도시가 거룩해지길 소원한다”며 “세계를 이끌고 미국이 청교도 신앙을 회복해 더욱 쓰임 받을 수 있게 되기를 소원한다”고 말했다.
이어 강 목사는 “한국에 통일의 길이 열리며, 북한에 신앙의 자유가 선포되고 경제도 발전해 예수님의 지상명령을 수행하는 나라로 준비되기를 소원한다”고 덧붙였다.
강 목사는 “성경 말씀을 통해 중보기도에 대해 배우며 함께 부르짖어 간구하기를 원한다”며 “이 시대를 변화시킬 기도의 용사들을 훈련하는 중보기도 컨퍼런스에 초대한다”고 전했다.
자마는 중보기도를 통해 건강한 교회로 잘 성장하고 있는 목회자들을 강사로 초청해 교회에서의 중보기도 사례를 소개하며, 세미나와 기도 부흥회를 통해 기도자들을 훈련시키는 사역을 하고있다.
이번 중보기도 컨퍼런스는 기도를 통한 ‘개인의 영적 성장’과 ‘교회와 목회자’, ‘차세대’, ‘미국과 한국’ 및 ‘선교’의 4가지 분야에 초점을 맞춰 진행된다.
또한 의사들에 의한 건강세미나도 함께 실시할 예정이다.
중보기도 컨퍼런스 강사로 김춘근 교수를 비롯해 이성철 목사(달라스 중앙연합감리교회), 이재호 목사(휴스턴 한인중앙장로교회), 김귀보 목사(달라스 큰나무교회), 강일진 목사(순복음 라스베가스교회), 강민수 목사(레익뷰언약교회), 박반석 목사(그레이스커뮤니티채플), 배성호 목사(신경과 전문의), 최순자 박사(소아과 전문의, MOM 선교회 대표), 강순영 목사(JAMA 대표) 등이 참여한다.
중보기도 컨퍼런스의 참가비는 숙식 포함 220달러며, 개인용품 및 침낭과 수건 등은 지참하는게 좋다.
중보기도 컨퍼런스가 열리는 린데일 자마 글로벌 캠퍼스는 22392 FM 16 W., Lindale, TX 75771에 위치해 있다.
중보기도 컨퍼런스에 관한 자세한 문의는 전화(310-995-3936 또는 903-804-4016)로 문의하거나 웹사이트(www.jamaprayer.com)를 참고하면 된다.

자마 중보기도
2018년 8월 18일~11일까지 란데일 자마 글로벌 캠퍼스에서 열린 중보기도 컨퍼런스의 참가자들과 관계자들의 단체사진.

김진영 기자 press2@newskorea.com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