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enYun

[업소탐방] 코지 온수매트
“전자파 없는 온수매트로 따뜻한 겨울나기”
DATE 16-11-23 09:25
글쓴이 : Press4      
DSC_1485_newko.gif
한국에서 추운 겨울에 따뜻한 온돌방에 앉아 식사하고 잠을 잔 기억을 누구나 갖고 있을거다. 한국은 옛부터 춥고 바람이 세찬 겨울을 지내기 위해 방바닥을 따뜻하게 해주는 온돌이라는 난방시설을 사용했다. 
하지만 미국에서는 침대에서 자며 의자에 앉아서 생활하고 탁자에서 식사를 하는 입식생활을 한다. 입식 주거의 난방 시스템은 라디에터나 히터를 사용해 공기를 데운다. 한인들 중 한국의 온돌 난방을 그리워해 전기장판이나 전기매트를 구입해 겨울에 사용하는 경우가 있다.
전기장판이나 전기매트의 경우 전자파가 발생해 인체에 해로울 수 있다고 일부 학자들은 주장한다. 전자파에 오래 노출되면 호르몬 분비체계나 면역세포가 영향을 받아 수면장애, 두통, 기억력 상실 등의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는 것.
전기매트 속에는 열선이 깔려있는데 이 열선에 전류를 흘려보내 온열을 낸다. 전류가 흐르는 제품이면 전자파가 발생한다. 대부분의 전기매트들은 1,000밀리가우스(자기장 세기 단위)가 넘는다. 한국은 833밀리가우스를 전자파 인체보호기준으로 두고 있다. 
전자파의 폐해가 없으면서 한국의 온돌 난방을 가능케해주는 매트와 침대가 인기다. 노영규 코지 온수매트 사장은 1997년 UNT에서 물리학 박사를 받은 후 온수 매트를 개발했다. 온수 매트는 휴대가 가능한 작은 보일러를 통해 물을 데워 매트 안에 깔려있는 호스에 온수를 공급하는 방식으로 작동한다. 노영규 사장은 온수 매트 작동 방식에 대한 한국특허도 가지고 있다. 
그는 “온수 매트는 물을 끓일 때 발생하는 스팀압을 이용해 물을 순환시킨다. 전기를 이용해 열선을 데우는 방식과는 다른 자연순환 방식으로 작동한다”고 전했다.
제품의 사용 방법은 간단하다. 보일러에 물을 채워 온도를 설정하면 보일러가 물을 데우기 시작하고 온수가 보일러와 매트를 연결해주는 호스를 통해 매트로 공급되면서 매트가 따뜻해진다. 
보일러는 1.7미터에 이르는 호수로 매트와 연결돼 있다. 전자파 측정기를 보일러에 갖다대면 전자파가 소량 측정되지만 매트에는 전자파가 측정되지 않는다. 매트에는 온수만 흐르고 있기 때문. 
온수매트는 트윈, 퀸, 킹 사이즈가 있다. 구입제품에 대해서는 2년간 A/S를 해준다. 
코지 온수매트에서는 황토 참숯 침대도 판매한다. 황토 참숯 침대의 상판은 경남 합천에서 나오는 황토와 참숯으로 만들고 상판 아래에는 철판을 깔고 철판 안에 호스를 넣어 온수를 공급한다. 
노 사장은 “사람의 몸과 황토와 숯은 같은 원자 성분들로 구성돼 있다. 따뜻한 황토와 숯 위에서 자면 사람 몸의 원자들이 활성화 돼 건강에 좋다”고 설명했다. 피곤하거나 컨디션이 좋지 않을 때 땀을 내고 잠을 자면 다음 날 몸이 가벼운 느낌이 드는 이유는 땀을 흘릴 때 몸속에 있는 중금속과 같은 불순물이 배출되기 때문이라고 한다. 
황토와 숯에서는 원적외선이 나오는데 이는 적외선 중에서 인체에 가장 유익한 파장이라고 한다. 인체에 흡수될 때 일반열보다 수십배 깊숙이 스며든다. 스며든 원적외선은 세포조직을 활성화시켜 모세혈관이 확장되고 혈액순환이 활발해지면서 신진대사가 강화된다. 이로 인해 땀이 발생하면서 몸속 불순물이 배출된다. 
코지 온수매트는 현재 여러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1998년부터 출시된 보일러를 무료로 A/S해주고 있다. A/S는 보일러 히터가 고장나지 않은 경우에 한해서 가능하다 
또한 코지 온수매트는 18년간 온수매트를 애용해준 고객들에 대한 감사의 표시고 전품목 20% 할인 행사를 하고 있다. 1998년에 나온 보일러를 사용하고 있는 고객들은 코지 온수매트나 황토 참숯 침대를 구입할 경우 추가로 20%, 2006년과 2009년형 보일러를 가지고 있는 고객들은 15% 그리고 2011년형 보일러를 가지고 있는 고객들에게는 10% 추가할인을 해준다. 
상품 수량이 한정돼 있는 관계로 할인행사는 재고가 남아 있는 품목에 한해서 한다.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instargram으로 보내기
    

[뉴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tail2_banner01
tail2_banner02
tail2_banner03
tail2_banner04
 
 
뉴스코리아  |  위플달라스  |  옐로우페이지 뉴스코리아 카카오스토리 뉴스코리아 인스타그램 핫딜뉴스코리아 뉴스코리아 e-paper 위플달라스 APP